UPDATED. 2024-06-23 10:05 (일)
병무청, 용산 피스앤파크서 병역명문가 시상식 개최…역대 최다 4,512가문 선정
병무청, 용산 피스앤파크서 병역명문가 시상식 개최…역대 최다 4,512가문 선정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5.3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역을 성실하게 이행한 사람이 존경받고 긍지를 가질 수 있는 사회 분위기 조성
올해 21회째 맞는 병역명문가, 20가문 수상의 영예 안아
30일 서울 용산 메가스테이션 복합문화센터 ‘피스앤파크’에서 ‘제21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이 열렸다(사진=병무청)
30일 서울 용산 메가스테이션 복합문화센터 ‘피스앤파크’에서 ‘제21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이 열렸다(사진=병무청)

[바이오타임즈] 1대 할아버지부터 손자까지 3대 가족 모두가 현역 복무 등을 명예롭게 마친 가문인 ‘병역명문가’ 4,512가문이 선정됐다. 역대 최다 가문이다.

병무청(청장 김종철)은 30일 용산 메가스테이션 복합문화센터 ‘피스앤파크’에서 ‘제21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을 개최하고, 병역이행의 귀감이 되는 병역명문가 20가문을 표창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대통령 표창 가문인 정상문 가문을 포함해 대통령 표창 2가문, 국무총리 표창 4가문, 국방부장관 표창 5가문, 국가보훈부장관 표창 2가문, 병무청장 표창 7가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병역명문가 선양사업은 2004년 40가문 선정을 시작으로 올해 21년째를 맞았다. 국민의 관심이 해마다 높아져 올해는 역대 최다 가문인 4,512가문 2만 1,290명이 병역명문가로 선정됐다.
 

(사진=피스앤파크)
30일 전쟁기념관 내 용산 ‘피스앤파크’에서 ‘제21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이 열렸다. 사진은 오프닝 공연 모습(사진=피스앤파크)

병무청은 병역을 성실하게 이행한 사람이 존경받고 긍지를 가질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병역명문가와 그 가족 등을 초청해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정상문 가문은 3대(代)가족 14명이 모두 성실히 병역을 이행했으며, 3대 정민수 씨는 질병을 치료한 후 육군으로 자원입대해 복무를 마쳤다.
 

독립운동가 지청천 장군의 후손인 지달수 가문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사진=피스앤파크)
독립운동가 지청천 장군의 후손인 지달수 가문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사진=피스앤파크)

또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지달수 가문은 독립운동가 지청천 장군의 후손이다. 지청천 장군은 신흥무관학교에서 독립군을 양성했고, 194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산하 광복군 총사령관을 지냈다. 1대 지달수 씨 또한 아버지인 지청천 장군과 함께 독립군과 광복군으로 활동했다.

2대 지상철 씨는 “아버지를 비롯해 독립군, 광복군과 수많은 군인이 보여준 나라 사랑 정신이 대한민국의 자산”이라며 “아버지의 정신을 이어받아 병역을 명예롭게 이행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축하 메시지에서 “병역명문가는 국가안보의 기틀이자 대한민국을 지켜내는 든든한 힘”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병역명문가의 명예를 드높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예우하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종철 병무청장은 “대를 이어 나라에 헌신한 병역명문가는 대한민국의 자랑”이라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병역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병역명문가 선양사업은 2004년 40가문 선정을 시작으로 올해 21년째를 맞았다(사진=피스앤파크)
병역명문가 선양사업은 2004년 40가문 선정을 시작으로 올해 21년째를 맞았다(사진=피스앤파크)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