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0:40 (일)
큐로셀 ‘안발셀’, CAR-T 치료제 중 가장 높은 완전관해율 확인
큐로셀 ‘안발셀’, CAR-T 치료제 중 가장 높은 완전관해율 확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5.3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2상 시험 최종결과보고서(이하 ‘CSR’) 수령
객관적 반응률(ORR)은 75.3%, 임상 시험 설계 당시 가정했던 통계적 유의성 확보
기존 치료제보다 우수한 완전관해율과 낮은 부작용 발현 기대…충분한 경쟁력 예상
내년 허가 획득 위해 최선 다할 것
(사진=큐로셀)
(사진=큐로셀)

[바이오타임즈] 큐로셀(대표이사 김건수)이 국내 최초로 재발성, 불응성 거대B세포림프종(LBCL) 환자를 위한 차세대 CAR-T 치료제 ‘안발셀(Anbal-cel, CRC01)’의 임상 2상 시험 최종결과보고서(이하 ‘CSR’)를 수령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번 결과는 2개 차수 이상의 치료에 재발 또는 불응하는 거대B세포림프종(LBCL) 환자를 대상으로 안발셀을 단회 투여한 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공개, 다기관, 단일군 임상시험을 통해 얻어진 것이다. 해당 임상은 2022년 3월부터 2023년 9월까지 만 22세~85세 성인남녀 79명을 대상으로 삼성서울병원 등 6개 기관에서 수행한 임상 2상으로 국내 최초의 CAR-T 치료제 임상 시험으로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이번에 수령한 CSR에는 지난 3월 공시된 톱라인 유효성 결과에 추가로 안전성 결과가 수록됐다. CSR의 주요 내용인 안발셀 임상 2상 최종 유효성은 지난 3월 공시한 톱라인 결과와 동일했다. 임상 2상 시험 유효성 분석 대상자 73명 중 안발셀 투여 후 암세포가 모두 사라진 완전 관해에 도달한 비율(CRR)은 67.1%였다. 임상시험의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일차 평가변수인 객관적 반응률(ORR)은 75.3%이었으며, 최종 결과는 임상 시험 설계 당시 가정했던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했다.

또한 이번 CSR을 통해서 안발셀의 최종 안전성 데이터가 최초로 확인됐다. CSR에 수록된 안발셀의 임상 2상에서 관찰된 3등급 이상의 사이토카인방출증후군(이하 ‘CRS’)은 8.9%, 3등급 이상의 신경독성(이하 ‘NE’)는 3.8%였다. 그에 비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판매되는 킴리아의 3등급 이상 CRS와 NE 발생률은 각각 23%와 11%로 알려져 있다.

이번 CSR을 통해 확인된 안발셀의 유효성과 안전성 데이터를 종합하면, 기존 치료제에 비해 우수한 완전관해율과 낮은 부작용 발현이 기대된다. 이에 회사가 목표하는 일정인 내년 국내 허가 획득 시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큐로셀 김건수 대표는 “국내에서 최초로 진행한 CAR-T 치료제의 임상 최종보고서를 수령하게 되어 매우 감격스럽다”라며, “임상 시험을 통해 확인된 안발셀의 경쟁력을 의료현장에서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만큼 내년 허가 목표에 차질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