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07:30 (월)
유틸렉스, 자회사 아이앤시스템 합병으로 관리종목 리스크 해소
유틸렉스, 자회사 아이앤시스템 합병으로 관리종목 리스크 해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5.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 아이앤시스템, 지난해 연 매출 약 130억 원 기록
6월부터 자회사의 매출을 자사 매출로 100% 인식…관리종목 지정 리스크에서 벗어나

[바이오타임즈] ㈜유틸렉스(코스닥 263050)가 자회사 흡수합병 마무리로 매출에 따른 관리종목 지정 리스크를 완전히 해소한다고 29일 밝혔다.

유틸렉스는 오는 31일(합병기일) 자로 자회사인 아이앤시스템을 흡수 합병한다. 이에 따라 유틸렉스는 6월부터 자회사의 매출을 자사 매출로 100% 인식하게 된다.

이번에 흡수하는 자회사는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복지부, LG화학, LG CNS, NDS 등 정부 기관과 대기업 등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10.3%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해 연 매출 약 130억 원(K-GAAP 기준)을 기록했다.

기술특례 상장기업인 유틸렉스는 지난 2023년까지 5년간 관리종목 지정에 해당하는 매출액 요건(분기 3억, 반기 7억, 온기 30억)을 유예받았다. 유틸렉스는 6월부터 흡수된 사업부의 매출을 인식하면서 관리종목 지정 리스크에서 벗어난다.

또한, 유틸렉스가 헬스케어 데이터 관리 역량을 지닌 자회사를 흡수하며 향후 다양한 사업적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유틸렉스 유연호 대표는 “이번에 확보한 재무적 안정성을 기반으로 본업인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면서 “합병한 사업부는 해당 사업부대로 특성을 살려 지속해서 성장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