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07:00 (월)
한올바이오파마, 美 턴바이오로부터 mRNA 기반 신약 기술도입 계약 체결
한올바이오파마, 美 턴바이오로부터 mRNA 기반 신약 기술도입 계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5.2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턴바이오의 ERATM 기반 노화성 안과 및 귀 영역에서의 연구개발, 생산 및 상업화 권리 확보
mRNA 치료제로의 R&D 역량 강화, 파이프라인 확장 가능성 지속적으로 모색

[바이오타임즈] 한올바이오파마(공동대표 정승원, 박수진)가 미국 세포 리프로그래밍 신약 개발사 ‘턴 바이오 (Turn Biotechnologies)’와 독점적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하며 mRNA로의 치료 영역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턴 바이오는 세포의 생체 시계를 되돌리는 ‘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을 연구하는 바이오 신약 기업으로 현재 피부과, 면역과, 안과 등 다양한 질환 영역에서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에 대한 전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2022년 턴 바이오의 시리즈 A 투자사로 참여하며 첫 인연을 맺고 지속적으로 협업 가능성을 모색해 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올바이오파마는 턴바이오의 노하우와 특허 기술을 활용해 노화성 안과 및 귀 영역에서의 연구개발, 생산 및 상업화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 전체 계약 규모는 계약금 100만 달러(약 13억 6,800만 원)를 포함해 총 2억 3,900만 달러(약 3,269억 5,200만 원)로 상업화 후 판매 금액에 따른 경상기술료는 별도 지급된다.

이번 계약은 조건부 계약으로서 양사가 합의한 조건이 달성되지 않을 시 계약이 종료될 수 있으며 계약금 역시 조건이 달성되는 시점에 지급된다.

턴 바이오가 보유하고 있는 ‘ERATM(Epigenetic Reprogramming of Age)’ 플랫폼은 노화된 세포에 유전자를 조절하는 단백질 인자를 혼합해 mRNA 형태로 주입해 세포의 나이를 되돌리는 기전을 가진다.

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을 이용한 치료제 개발 시도는 오래전부터 이어져 왔지만 초기화된 세포가 체내에서 어떤 세포로 성장할지 예측할 수 없다는 한계가 존재했다. ERATM는 세포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세포 나이를 원하는 만큼만 되돌릴 수 있어 시력과 청력 등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에 대한 효과적 치료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양사는 한올바이오파마가 집중하고 있는 안과 질환과 귀질환에 대한 전문성에, 턴 바이오의 ERATM 기술과 지질나노입자(LNP) 약물전달 플랫폼에 대한 지식을 더해 노화성 질환 치료제 개발에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대표는 “턴 바이오와의 파트너십이 또 한 번의 오픈 콜라보레이션 성과로 이어지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기술도입을 계기로 mRNA 치료제로의 R&D 역량을 강화해 나가며 파이프라인 확장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턴 바이오 안야 크래머(Anja Krammer)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향후 다양한 시장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올바이오파마와의 협약은 턴 바이오의 혁신 ERATM 기술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