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07:35 (월)
메디치바이오, 국내 최초로 LNP 전문 글로벌학회에서 초청 연자로 발표
메디치바이오, 국내 최초로 LNP 전문 글로벌학회에서 초청 연자로 발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5.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P 분야의 가장 큰 학회,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초청 연자로 초대받아
자체 개발한 차세대 LNP 기술 발표
(사진=메디치바이오)
메디치바이오가 3rd LNP Formulation and Process Development Summit(약칭: LNP Formulation Summit)에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초청 연자로 초대되어 자체 개발한 차세대 LNP 기술을 발표했다(사진=메디치바이오)

[바이오타임즈] 메디치바이오(MediciBIO, 대표 기민효)는 4월 29일부터 5월 2일(현지 시각)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개최된 3rd LNP Formulation and Process Development Summit(약칭: LNP Formulation Summit)에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초청 연자로 초대되어 자체 개발한 차세대 LNP 기술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LNP(Lipid Nano Particle)는 2018년 최초의 RNAi 치료제인 온파트로와 2020년 mRNA 코로나 백신 개발에 사용된 유전자전달 기술로서 최근 mRNA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다.

이번 LNP Formulation Summit은 앨나일램,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바이오앤텍, 사노피, 노보노디스크 등 주요 LNP의 핵심 연구진들이 참석하는 LNP 분야의 가장 큰 학회로서, mRNA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양한 기술을 발표하고 LNP 기술을 필요로 하는 개발사 간의 교류를 통해 활발한 네트워킹을 형성하는 장이 됐다.

이번 학회에서 메디치바이오의 사업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박지영 상무는 ‘감소된 면역원성 및 염증 프로파일을 가진 새로운 이온화지질을 이용하여 반복 투여가 가능한 차세대 LNP 개발’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기존의 이온화지질은 반복 투여 시 유전자 전달 효력이 현저히 감소하는 문제점이 있어 이를 개선할 경우 다양한 mRNA 및 siRNA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

특히 이러한 발표 내용을 토대로 메디치바이오는 사노피, 프라임메디슨과 함께 이번 학회의 첫 번째 주제인 ‘Maximize Translatability & Efficacious Clinical Readouts’ 분야에서 메인 주제사로 선정되어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메디치바이오 기민효 대표는 “이번 학회뿐 아니라 올해 8월에 보스턴에서 개최되는 3rd Next Generation LNP Delivery Summit에도 연자로 초대를 받아 ‘근육 선택적 전달형 이온화지질을 이용하여 부작용을 감소한 mRNA 백신 개발’을 주제로 발표를 계획하고 있고, 앞으로 혁신적인 mRNA 전달 기술 개발을 통해 앞으로 도래할 유전자치료제 시대를 준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