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07:55 (월)
50대가 걸리는 오십견은 옛말, 젊은 층에서도 발생해 주의해야
50대가 걸리는 오십견은 옛말, 젊은 층에서도 발생해 주의해야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4.25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수원 버팀병원 최근석 대표원장
사진=수원 버팀병원 최근석 대표원장

[바이오타임즈] 어깨통증은 비교적 흔히 발생하는 증상 중 하나다. 통증이 발생하는 원인도 다양한데, 노화로 인한 어깨 주위 조직의 경직과 수축, 퇴화에 따른 문제뿐만 아니라 골프, 수영 등 어깨 근육을 집중적으로 많이 쓰는 운동 시에도 나타날 수 있다. 

통증이 점점 심해진다면 정확한 원인을 확인한 후 치료해야 한다. ‘어깨통증’이라고 하면 보통 오십견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지만 오십견과 유사한 증상도 있어 정밀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오십견은 중년 이상에서 흔히 발생하는 질환으로 50대 이상에서 주로 발생하다 보니 오십견이라고 흔히 불린다. 진단명은 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이 정확한 표현이다. 특히 최근에는 젊은 연령층에서도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싸고 있는 주머니가 주변 조직과 유착되어 관절 가동범위가 줄어든 상태다. 이 때문에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발생하고, 팔을 움직이는 범위에 제한이 발생해 일상생활이 크게 불편해질 수 있다. 

오십견은 그 원인이 뚜렷하게 보고되어 있지 않은데, 퇴행성 변화가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어깨를 과하게 사용하는 것 역시 주 요인이 될 수 있다. 이외에도 외부 충격으로 인한 외상으로 어깨 통증이 시작되기도 하며, 당뇨,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질환을 앓는 경우에도 합병증으로 인해 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한 번 증상이 발생하면 쉽게 치유되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현재 상태를 면밀히 확인한 후 적절한 치료를 통해 회복해야 한다. 초기 단계일 때는 약물 복용 및 지속적인 운동 요법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결과를 볼 수 있으나, 만일 2-3개월 이상 운동 범위 제한이나 통증이 지속될 경우에는 체외충격파, 물리치료, 주사 요법 및 도수치료, 운동치료와 같은 적극적인 치료 방법이 필요 할 수도 있다. 

어깨 통증은 적극적인 치료를 해서 방치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치료를 시작 할 때에는 나이부터 생활 습관, 직업, 외상 여부, 운동량 등 많은 부분을 확인해야 하고, 증상이 호전되는 정도에 따라 치료 방법을 조절하는 게 좋다. 

치료 후 생활 관리도 꾸준히 해야 한다. 재활 운동을 통해 어깨 관절 가동 범위를 늘리고, 잘못된 생활습관이나 운동습관을 개선하게 되면 호전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도움말=수원 버팀병원 최근석 대표원장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린이 2024-05-16 09:59:46
전당뇨부터 합병증은 이미 진행중이라고 하죠.
30대인데 공복혈당 140이 넘어, 2형당뇨 판정받고
한동안 식후혈당 200이상 체크됬습니다
지금은 앱으로 관리하면서 정상혈당입니다
약이 다가 아니구요

1. 식후 걷기운동 꾸준하게 해주기
2. 저녁식사 밤 일곱시 이후 먹지않기
3. 언스윗 앱으로 식단기록하고 혈당 체크하면서 생활습관 코칭받기
4. 근손실 방지위해서 일주일에 근력운동 3번

이렇게만 해주고 지금은 약안먹고 정상혈당
유지 중입니다 당화혈색소도 5언저리구요

꾸준히 관리 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