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9 00:20 (수)
노바렉스, '새싹보리 추출물' 알콜성 간보호 건기식 개발 본격화
노바렉스, '새싹보리 추출물' 알콜성 간보호 건기식 개발 본격화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4.1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식량과학원, 노바렉스에 새싹보리 추출물「알콜성 간보호」건강기능식품 원료 특허기술 이전
노바렉스, 다년간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간 건강기능식품 개발 및 상용화에 집중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건강기능식품 개발 예고
(사진=)
국립식량과학원-한국농업기술진흥원-노바렉스의 
새싹보리 추출물 건강기능식품 원료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사진=노바렉스)

[바이오타임즈] 건강능식품 전문 제조기업 노바렉스가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이 개발한 ‘새싹보리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혈중 알코올 농도 감소 또는 간 기능 개선 조성물(특허등록 제10-1483592호기)’ 제조의 특허기술을 이전 받아 계약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6일 노바렉스 오송 본사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국립식량과학원 곽도연 원장,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안호근 원장, 노바렉스 이상구 사장을 비롯해 3사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립식량과학원은 직접 개발한 ‘새싹보리 추출물 유효성분으로 간 기능 개선용 조성물’ 제조의 특허기술을 노바렉스에 이전하고, 복합 추출물 제조 방법, 지표성분 설정 등의 기술을 지원한다.

기술을 이전 받은 노바렉스는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개별인정형 원료 새싹보리추출물(Rexcliver®) 의 제품 개발 및 사업화를 본격화한다.

2016년부터 약 7년간 국립식량과학원과 협업을 통해 개발한 노바렉스의 41번째 개별인정형 원료 새싹보리추출물(Rexcliver®)은 2023년 식약처로부터 '알코올로 인해 증가 산화적 스트레스로부터 간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음'의 기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관련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최초의 개별인정형 원료라는 점이 주목할 만한 특징이다. 작년 11월, 노바렉스는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프롬바이오와 새싹보리추출물을 이용한 간 건기식 개발을 목표로 업무 협약을 맺고, 시장에 없던 새로운 건강기능식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바렉스 관계자는 “노바렉스는 43개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개별인정형 원료를 개발해 오며 차별화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쌓아온 R&D 전문 기업인 만큼 시장 내 경쟁력 있는 제품 출시를 통해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맞춤형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 추세에 맞춰 소비자가 요구하는 기능성에 부합하고, 차별화된 시장 경쟁력이 확보된 소재 및 제품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