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06:30 (목)
한국바이오협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글로벌 IR 공동 개최
한국바이오협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글로벌 IR 공동 개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2.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들리 오스턴·바이오센츄리와 ‘제4회 글로벌 IR @JPM 2024’ 공동 개최
국내 스타트업 5개 사, 글로벌 스타트업 5개 사의 IR 발표 및 QnA 진행
(사진=한국바이오협회)
(사진=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타임즈] 한국바이오협회(이하 ‘협회’)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의 부대행사로 오는 1월 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나스닥 안트라프리뉴리얼 센터(Nasdaq Entrepreneurial Center)에서 글로벌 로펌 시들리 오스틴(Sidley Austin)과 미국 바이오 전문지 바이오센츄리(BioCentury)와 함께 ‘제4회 글로벌 IR @JPM 2024’를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바이오협회가 개최하는 ‘글로벌 IR @JPM’은 협회가 운영하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Global Mingle’ 프로그램의 하나로 매해 유수의 국내 및 글로벌 바이오 스타트업이 참여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의 대표 부대행사이다. 국내 우수 바이오 스타트업에는 글로벌 투자유치 및 네트워킹 기회를, 유망한 글로벌 바이오 스타트업에는 국내 진출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Cross IR’ 행사다

올해 행사는 대한민국 산업통상자원부, 미국 나스닥(NASDAQ), 바이오컴 캘리포니아(Biocom California)의 후원으로 열리며 국/내외 VC 심사를 통해 선발된 국내 스타트업 5개 사, 글로벌 스타트업 5개 사의 IR 발표 및 QnA가 진행된다.

기업 IR 발표 외에도 ‘국경을 뛰어넘는 투자–2024년 투자 전망’을 주제로 바이오센츄리 편집장인 제프 크랜머(Jeff Cranmer), CBC Group의 마이클 경(Michael Keyoung), 그리고 LYFE Capital의 펑밍고(Fong Ming Koh)가 투자사 관점에서의 향후 바이오헬스 산업 투자시장 전망에 대해 논한다.

이어지는 패널토론에서는 ‘IRA 영향 하에서의 투자 및 신약 개발’에 대해 법무법인 시들리 오스틴의 파트너인 미나 데이타(Meena Datta)의 주재로 미국바이오협회 정책자문위원 존 머피(John Murphy)와 자산운용사 캐너코드제뉴이티(Canaccord Genuity) Managing Director로 있는 존 뉴먼(John Newman)이 IRA로 인한 산업 및 투자 환경 변화에 대해 짚어보고 신약 개발을 위한 새로운 전략 가이드를 모색한다.

IR 발표 국내 기업으로는 AI 신약 개발 회사 바스젠바이오(BASGENBIO), 데이터 기반 맞춤형 치료제 개발 기업 지놈오피니언(Genome Opinion), 융합단백질 기반 신약 개발 기업 지아이이노베이션(GI Innovation), 방사선민감제 및 항암 후보물질 발굴 기업 브이에스팜텍(VSPharmTech), 면역조절 신약 개발 기업 피비이뮨테라퓨틱스(PB Immune Therapeutics)가, 해외 기업으로는 Actio Biosciences(미국), Compugen(이스라엘), Elpiscience(중국), K2B Therapeutics(미국), Sorriso Pharmaceuticals(미국) 총 10개 기업이 발표한다.

이와 함께 기업 IR 발표의 QnA 세션에 참여하는 VC 패널로 J&J Innovation, Pfizer Ignite, Novo Holdings, CBC Group, HongShan, LYFE Capital, BARDA Ventures,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등 국내외 VC 10인이 각 기업의 투자유치 발표에 대한 다양한 질문과 피드백을 줄 예정이다.

본 행사를 기획한 한국바이오협회 황주리 교류협력본부장은 “글로벌 진출을 앞둔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해외투자는 아직 많이 받고 있지 않다. (해외투자유치가) 현재 어려운 국내 투자 상황에서 일종의 돌파구가 되길 기대하는 바람이 있다”며, 이어 “투자 자금시장의 경화 해소를 이러한 국제적인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국내 기업을 선보일 수 있어 고무적이다”라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