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5:00 (월)
바스젠바이오, 글로벌 IR JPM 2024 참여기업 최종 선정
바스젠바이오, 글로벌 IR JPM 2024 참여기업 최종 선정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2.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약물 임상시험 결과 예측 솔루션 DEEPCT 솔루션에 대한 기술 발표

[바이오타임즈]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 기반 AI 신약기업 바스젠바이오(대표 장일태, 김호)가 오는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 Morgan Healthcare Conference 기간에 열리는 '글로벌 IR @JPM 2024'에서 발표 기업으로 선정되어 실제 임상시험 결과 예측 솔루션 'DEEPCTT(DEEP learning-based Clinical Trial) 기술'에 대해 발표한다고 21일 밝혔다.

글로벌 IR @JPM 2024는 한국바이오협회 주최하는 글로벌 IR 피칭 프로그램으로, 한국에서 최종 선정된 5개 스타트업과 해외 스타트업 5개가 발표 기회를 가지며 약 10명의 국/내외 VC 패널들이 참여한 가운데 샌프란시스코 Nasdaq Entrepreneurial Center에서 진행 예정이다.

바스젠바이오는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를 활용한 신약 개발 및 바이오마커 발굴에 주력하고 있으며, K-biobank 독점 계약을 시작으로 글로벌 바이오뱅크 데이터를 포함하여 600만 이상의 임상 오믹스 코호트 데이터를 확보하였다.

또한 대형제약사와 계약을 체결하여 약물효과 시뮬레이션 솔루션 DEEPCT와 시간 개념이 포함된 바이오마커 발굴 솔루션 'TLBM(Time-labeled Biomarker)'을 개발하고, 발굴된 바이오마커를 기술이전한 바 있다.

바스젠바이오는 지난해부터 알리코제약, 삼진제약, 한컴케어링크, 쓰리빅스, KSB튜젠 등과 신약개발 업무 협약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약물의 순수한 효과를 검증하는 RCT(Randomized Clinical Trial)와 가장 유사한 DEEPCT를 자체 개발 및 보유하고 있다.

이번 발표에서 DEEPCT의 기술 중 신약 개발 솔루션, 약물 재창출 솔루션, 약물 반응 스크리닝 솔루션 그리고 바이오마커 발굴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셀트리온과의 공동연구 및 투자 협약을 통해 신약 개발을 위한 바이오마커 발굴 연구를 진행하며 바이오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키우고 있다.

‘유전체 분석 역량 고도화 및 신약 물질 발굴을 위한 바이오마커 발굴’을 위해 향후 5년간 관련 10개의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바스젠바이오는 셀트리온과 함께 의약품 최적의 질환 표적 발굴, 후보물질 스크리닝 등 임상 디자인 관련 기술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바스젠바이오 김호 대표는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를 활용한 실제 약물 임상시험 결과 예측 솔루션 DEEPCT는 신약 개발 프로세스에 있어 근거 제공의 핵심이 되는 솔루션으로 부상할 것” 이라며 “이번 글로벌 IR @ JPM을 통해 해외 유수 VC 및 투자사들과 전략적 투자 유치를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