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5 00:40 (목)
차바이오텍, 바이럴 벡터 제작에 필요한 바이러스·세포주 도입
차바이오텍, 바이럴 벡터 제작에 필요한 바이러스·세포주 도입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2.1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생명공학기업에서 바이러스 플라스미드 5종과 바이럴 벡터 패키징 세포주 4종 이전받아
NK세포에 맞는 최적의 바이럴 벡터 선정,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CAR-NK 세포치료제 제작

[바이오타임즈] 차바이오텍(085660)은 북미 생명공학기업과 ‘바이러스 및 세포주’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차바이오텍은 이번 계약으로 바이러스 플라스미드 5종과 바이럴 벡터(viral vector) 패키징 세포주 4종을 이전받는다.

NK세포에 키메릭 항원 수용체(Chimeric Antigen Receptor; CAR)를 주입하기 위해서는 DNA·RNA 같은 유전물질을 세포에 전달하는 운반체 역할을 하는 바이럴 벡터가 필요하다. 차바이오텍은 이전받은 바이러스와 세포주를 활용해 바이럴 벡터를 만들고, 이 바이럴 벡터를 활용해 CAR-NK 세포치료제를 만들 계획이다.

차바이오텍 이현정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NK세포에 맞는 최적의 바이럴 벡터를 선정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CAR-NK 세포치료제를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차바이오텍은 자체 개발한 대량 배양 기술과 항암효과를 극대화한 NK 세포치료제를 개발해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차바이오텍은 최근 NK 세포치료제 병용요법을 위한 물질 이전 계약을 하는 등 NK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있으며, 개발 중인 NK 세포치료제의 적응증을 교모세포종, 난소암, 간암, 대장암 등 다양한 고형암으로 확장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