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23:00 (월)
침침해진 시야, 노안과 백내장은 물론 망막질환까지 염두 해야
침침해진 시야, 노안과 백내장은 물론 망막질환까지 염두 해야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1.1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트럴윤길중안과 신민호 원장(사진=센트럴윤길중안과)
센트럴윤길중안과 신민호 원장(사진=센트럴윤길중안과)

[바이오타임즈] 날씨가 춥고 건조해지면서 각종 안질환이 쉽게 발생하고 있다. 차갑고 건조한 바람은 눈 건강에 백해무익하기 때문이다. 

이맘때 안과에 방문하는 이들의 상당수의 고민은 노안과 백내장이다. 안구가 자외선에 노출되어 반복적으로 장기간 자극받으면 수정체의 노화가 촉진되는데 일조량이 적어진 만큼, 여름에 비하여 관리를 소홀히 하기 쉽다. 그만큼 상태가 악화된 경우가 적지 않고 많은 경우가 연말에 미리 치료를 진행하고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하고자 하는 바람이 있기 때문이다. 

노안은 수정체근(안구 근육)의 기능 저하로 인해 근거리 초점이 잘 맞지 않는 질환으로 작거나 근거리 시야 확보 시 눈과 물체 사이가 멀어져야 잘 보이기 때문에 돋보기안경 등 보조 기구가 필요하다. 백내장은 투명했던 수정체에 혼탁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시야가 뿌옇고 흐릿해지며 복시, 주맹 현상 등이 나타난다. 

두 질환 모두 눈이 침침한 듯한 증상이 비슷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정확한 상태를 살펴보기 위해 안과에 방문하곤 한다. 문제는 노안과 백내장만 예상했다가 갑작스레 망막질환에 대한 진료 결과를 듣게 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광주 센트럴윤길중안과 신민호 원장은 “망막은 안구 내 가장 안쪽에 위치한 투명한 막으로 빛에 대한 정보를 뇌로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며 “그렇기에 이러한 망막에 이상이 생긴다면 시야의 전체 또는 일부가 손실되는 등 일상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결과까지 이어질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망막 관련 안과 질환은 초기 증상을 스스로 알아차리기 어렵고 외관상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며 “때문에 평소 눈 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증상이 있기 전부터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야하는 이유”라고 전했다. 

신민호 원장은 “침침하다는 증상 하나 때문에 안과 질환을 혼동하기 쉬운데 노안 백내장과 혼동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망막박리, 황반변성 등이 있다”며 “정확한 진단은 임상경험이 많은 의료진과 함께 안저검사 등 정밀한 검사를 통해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안질환 발병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아지는 40대 이후부터는 적어도 1년을 주기로 정기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