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06:05 (목)
큐로셀-진스크립트프롬바이오, 바이럴 벡터 제조 MOU 체결... 차세대 CAR-T 치료제 개발 '박차'
큐로셀-진스크립트프롬바이오, 바이럴 벡터 제조 MOU 체결... 차세대 CAR-T 치료제 개발 '박차'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1.10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R-T 치료제 개발 및 연구 위한 바이럴 벡터 개발 및 제조, 임상 시험 등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전략적 협력
(좌측)큐로셀 김건수 대표이사, (우측)진스크립트프로바이오 패트릭 리우 대표이사(사진=큐로셀)
(좌측)큐로셀 김건수 대표이사, (우측)진스크립트프로바이오 패트릭 리우 대표이사(사진=큐로셀)

[바이오타임즈] CAR-T 치료제 전문 기업 큐로셀(대표이사 김건수)이 진스크립트프로바이오(GenScript Probio, 대표이사 패트릭 리우)와 차세대 CAR-T 치료제 개발을 위해 '바이럴 벡터(Viral vector)' 제조 관련 전략적 파트너십(MOU)를 체결하고 상호 간 더욱 밀접한 협력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CAR-T 치료제 개발 및 연구를 위해 바이럴 벡터에 대한 개발 및 제조, 임상 시험 등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전략적 협력을 진행한다.

바이럴 벡터는 유전물질을 세포 내로 전달하기 위한 바이러스 기반 전달체이다. CAR-T 치료제의 주요 원료로, 최근 유전자 치료제와 CAR-T 치료제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그 수요도 급격하게 늘고 있다.

하지만 바이럴 벡터를 생산하는 GMP 시설의 부족이 공급 역시 저하해 CAR-T 치료제 등 유전자 치료제 개발 속도 지연의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진스크립트프롬바이오 패트릭 리우 대표는 “국내 CAR-T 치료제 선두 기업 큐로셀과 바이럴 벡터 제조 및 공급을 위한 MOU를 맺게 돼 기쁘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큐로셀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CAR-T 치료제가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긴밀한 상호 협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큐로셀의 김건수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CAR-T 치료제의 개발 단계부터 상업화까지 전 과정에서 안정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했다”라며, “큐로셀은 유전자 치료제 분야의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진스크립트프롬바이오와의 협력을 통해 항암면역세포치료제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