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1 07:20 (화)
인벤티지랩, LNP 유전자치료제 CDMO 생태계 구축 본격화
인벤티지랩, LNP 유전자치료제 CDMO 생태계 구축 본격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0.3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엔에이진·메디치바이오 등 유전자치료제 개발 기업과 잇따라 MOU 체결
국내 및 선진국 기준에 부합하는 CDMO 사업 수행 목표
‘TIDES Europe 2023’ 부스 참가 등 글로벌 마케팅 수행 지속

[바이오타임즈] 마이크로스피어 장기 지속형 주사제 및 지질 나노입자(LNP) 연구개발/제조 플랫폼 기업 인벤티지랩(389470, 대표이사 김주희)이 최근 유전자치료제 기업들과 잇따라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LNP 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생태계 구축을 본격화한다.

인벤티지랩은 지난 24일 알엔에이진㈜(대표이사 이우길)과 mRNA-LNP 치료제 분야에서 전략적으로 협력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 알엔에이진은 유전자치료제에서 유효성분(API)에 해당하는 유전물질의 설계/최적화, R&D 스케일의 mRNA 합성, mRNA 백신 개발 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 기업으로, 코로나19 백신개발 과제도 수행한 바 있다.

양사 간 협력모델은 알엔에이진이 질환의 특성에 맞는 mRNA 치료제 최적화와 후보물질의 효능 검증을 수행하며, 인벤티지랩은 LNP Formulation(제형화) 최적화, LNP 공정 최적화 및 스케일업, 비임상/임상 시료 및 상업 생산을 담당하는 구조이다. 또한, 양사는 전략적 협력의 일환으로 희귀적응증 대상의 신규 mRNA-LNP 치료제에 대한 공동개발도 추진한다. 알엔에이진이 발굴하고 최적화한 mRNA 치료제를 기반으로 인벤티지랩이 제형 최적화, 스케일업, 임상 개발을 진행해 공동사업화를 목표로 한다.

또한, 인벤티지랩은 같은 날 ㈜메디치바이오(대표이사 기민효)와도 전략적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유전자 전달기술 및 유전자치료제를 개발하는 메디치바이오는 독자적인 LNP 상업화에 필요한 신규 생분해성 이온화 지질 개발에 대한 자체 특허를 확보하고 있다. 메디치바이오가 신규 개발한 이온화지질은 ▲유전자 전달력을 높일 뿐 아니라 ▲기존 이온화 지질과 달리 전달체의 면역원성을 낮춰 반복 투여가 가능하며 ▲향후 LNP 의약품의 주요 분야인 암 백신 개발에 적합한 특성을 보유하고 있다.

인벤티지랩은 메디치바이오가 확보한 신규 이온화 지질의 특징과 치료제 적용 시의 장점을 LNP 치료제 고객사에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인벤티지랩이 수행하게 될 LNP 제형화 서비스에 메디치바이오의 이온화 지질을 적극적으로 채택해 LNP 치료제의 성공 가능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메디치바이오 역시 LNP 제형 최적화, 스케일업, GMP 제조 등 인벤티지랩의 전문 분야를 고객사에 제공해 LNP 치료제의 개발 안정성을 높이는 데 협력한다.

인벤티지랩은 독자적인 LNP 제조시스템인 ‘IVL-GeneFluidic®’을 보유해 지난 5월에도 유바이오로직스와 LNP 생산을 위한 CDMO 공동사업화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MOU까지 더해 LNP 유전자치료제 개발의 초기 사업 타당성(Early Feasibility) 검토부터 후보물질 개발, LNP 제형 공정 확정, GMP 생산까지 회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LNP 유전자치료제 밸류체인화를 구현하고 있다.

한편, 인벤티지랩은 오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3일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TIDES Europe 2023’ 부스 전시 기업으로 참가해 유전자치료제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유럽과 미국의 GMP 제조소와의 제휴 및 원료 공급처 확보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시작으로 협력 기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하며 미국과 유럽 시장을 아우르는 LNP 유전자치료제 CDMO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김주희 인벤티지랩 대표는 “현재 시장에서 LNP 유전자치료제에 특화된 CDMO 공급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며 “인벤티지랩과 각 파트너사는 국내 및 선진국 기준에 부합하는 CDMO 사업 수행을 목표로, 전문영역별 적극적인 비즈니스 연계를 추진해 전체 공정에 걸친 LNP 유전자치료제 개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