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5 01:20 (화)
노안, 40대도 방심할 수 없다... 해결책은?
노안, 40대도 방심할 수 없다... 해결책은?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8.30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클리어서울안과 임태형 원장​
​도움말=클리어서울안과 임태형 원장​

[바이오타임즈] 요즘 40대 초중반의 나이에도 시력이 나빠졌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40대는 아직 중장년층의 젊은 나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가 ‘노안’ 진단을 받게 되면 제법 충격을 받게 된다. 눈은 하루 종일 일하고 있는 신체 기관으로 노화 증상이 빨리 나타나는 신체 기관에 속한다. 특히 무언가를 보는 활동은 잠에서 깨자마자 수행하기 때문에 그 변화를 바로 체감한다.

사실 눈의 노화는 40대 전부터 시작되지만 몸으로 느껴지는 변화가 40대를 넘어가면서 나타나게 된다. 특히 컴퓨터를 자주 사용하는 일에 종사하고 있거나 스마트폰을 많이 보면서 눈을 혹사한 경우는 퇴화가 더 빠른 속도로 등장한다. 눈의 피로감이 높아지면서 현기증, 두통이 심해진다.

책이나 스마트폰 글자 등의 가까운 거리의 사물에 초점이 잘 맞지 않고 두통이 잦아진 것이 주요증상이다. 어르신이 신문을 읽으시다가 팔을 쭉 뻗고 멀리서 읽으려 하는 모습도 노안의 일종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비교적 먼 거리가 더 잘 보이기 때문에 팔을 뻗어 멀리서 보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클리어서울안과 임태형 원장은 “노안이 오는 이유는 수정체와 모양체근의 탄력성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수정체는 볼록한 렌즈와 같은데, 거리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절되면서 초점을 맞추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자체의 탄성력이 떨어지고, 주변의 모양체근의 힘도 약해지니 유연하게 조절하지 못하니 문제가 생기는 것이다. 굴절력이 감소하면서 물체의 상이 막막보다 뒤에 맺히면서 가까운 사물이 흐릿하게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퇴행이 시작된 수정체를 원래대로 돌리는 건 어렵기 때문에 우선은 증상을 완화시키는 데 초점을 맞춘다. 돋보기안경을 착용해서 근거리 시야를 교정하는데 사람마다 노안의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알맞은 도수의 렌즈를 찾아야 한다. 다만 나이가 들수록 점점 더 진행되기 때문에 돋보기안경을 정기적으로 교체해주어야 한다. 이에 아예 노안 교정술을 실시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임태형 원장은 “노안 교정술은 백내장이 시작되었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백내장 진행 전이라면 미세한 레이저로 교정하는 수술을 진행한다. 백내장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존 수정체를 대신해서 원거리부터 근거리까지 깔끔하게 만들어주는 다초점 인공 수정체 삽입술이 선택지가 된다. 새로운 수정체로 돋보기 없이 야간 운전이나 독서 활동을 할 수 있어서 편리함을 되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