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8 19:50 (토)
베르티스-알 보르그-사우디백스, 중동 지역 내 진단 솔루션 상용화 위한 MOU 체결
베르티스-알 보르그-사우디백스, 중동 지역 내 진단 솔루션 상용화 위한 MOU 체결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8.0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및 인근 국가에서 베르티스의 혈액 기반 암 진단 검사의 상용화 위해 협력
베르티스의 프로테오믹스 기술을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의료인과 환자들에게 제공
Alborg-Bertis-SaudiVax 로고(사진=베르티스)
Alborg-Bertis-SaudiVax 로고(사진=베르티스)

[바이오타임즈] 프로테오믹스(Proteomics, 단백질체학) 기반 정밀 의료 기술 기업 베르티스(대표 노동영, 한승만)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진단기업 알 보르그(Al Borg Diagnostics), 생명공학 기업 사우디백스(SaudiVax inc)와 진단 솔루션의 사우디아라비아 시장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베르티스와 알 보르그 그리고 사우디백스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및 인근 국가에서 베르티스가 개발한 혈액 기반 암 진단 검사의 상용화를 위해 상호협력을 해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알 보르그가 베르티스의 진단 검사 상용화와 지역별 실시를 위한 노하우 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을 지원하며, 사우디백스는 진단 검사에 대한 데이터 분석과 인허가, 공동 연구개발에 대해 협력한다.

1998년 설립한 알 보르그는 걸프협력회의(Gulf Cooperation Council, GCC) 지역 내 최대 규모의 민간 진단 연구소 네트워크로 5,000개 이상의 병의원과 하루 기준 약 1만 5,000명의 방문객 대상으로 건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우디백스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헬스케어 기업 UYC와 미국 PnuVax 사의 합자회사로 사우디아라비아와 걸프협력회의 및 이슬람협력기구(Organisation of Islamic Countries, OIC)의 국가들에서 필요로 하는 생명공학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알 보르그의 모하메드 아민(Mohammed Amin) 대표는 “지역민의 건강 증진을 담당하는 주요 기관으로서 이번 협력을 통해 최신의 진단 검사를 도입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며, “알 보르그가 보유한 진단 연구소 네트워크와 진단 검사 실시 노하우를 기반으로 베르티스의 첨단 진단 기술이 필요로 하는 곳에서 충분히 활용되고 지역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우디백스의 마젠 하사네인(Mazen M. Hassanain) 대표는 “바이오생명과학 분야에서 최신 기술로 부상하고 있는 프로테오믹스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는 베르티스와의 협력 관계를 구축한 것에 대해 기대가 크다”며, “혈액 기반 암 진단 검사 등 베르티스의 첨단 기술이 중동 지역에 신속히 도입되도록 지원하면서 지역의 바이오생명과학 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베르티스 한승만 대표는 “프로테오믹스 기술 기반의 진단 검사가 주요 질병의 조기 진단을 활성화시킬 혁신적인 기술이라는 점에서 최대 규모의 진단 연구소 네트워크를 비롯한 지역의 영향력 있는 파트너들과 협력할 기회를 갖게 됐다”며, “베르티스가 개발한 프로테오믹스 기술을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의료인과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르티스는 프로테오믹스 기반 유방암 조기 진단 혈액 검사 마스토체크(MASTOCHECK®)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마스토체크는 2023년 7월 기준 국내 병원 및 건강검진센터 392여 곳에 도입돼 있으며, 싱가포르 현지 최대 규모의 민간 의료 그룹인 래플즈 메디컬 그룹(Raffles Medical Group)과 유방암 케어 및 수술 센터 솔리스(Solis Breast Care & Surgery Centre) 등에 도입돼 40곳 이상의 의료기관에서 검사가 제공되고 있다. 베르티스는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췌장암과 난소암의 조기 진단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