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1 07:25 (화)
루닛, ASCO Breakthrough 2023서 ‘HER2 양성 대장암 치료반응 예측’ 연구 결과 발표
루닛, ASCO Breakthrough 2023서 ‘HER2 양성 대장암 치료반응 예측’ 연구 결과 발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8.0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최고 권위 국립암센터와 공동연구… HER2 양성 전이성 대장암 정밀 치료 가능성 입증
다른 암종에서도 HER2 표적 치료 연구가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HER2 ADC 등 연구도 적극적으로 추진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ASCO Breakthrough 2023 학회’에 참석해 일본 최고권위의 국립암센터 동부병원(National Cancer Center Hospital East, 이하 NCCHE)과 공동 연구한 HER2(인간 표피 성장인자 수용체2) 양성 전이성 대장암(mCRC) 환자 대상 병용요법 연구 결과를 구연 및 포스터 발표(Rapid Abstract Session)한다고 1일 밝혔다.

루닛은 이번 연구에서 AI 기반의 전체 조직 슬라이드 이미지 분석기 ‘루닛 스코프 HER2’와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 IO’를 활용해 HER2 양성인 대장암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한 트라스투주맙(Trastuzumab, 제품명 허셉틴)과 퍼투주맙(Pertuzumab, 제품명 퍼제타) 병용요법 2상 임상시험에 참여했다.

일반적으로 HER2는 유방암 및 위암 환자에게서 흔히 발견되며, 대장암 환자에서 나타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이번 연구는 일본에서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아 진행됐으며, 대장암에서 HER2 표적 치료 임상이 허가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루닛 스코프 HER2를 활용해 HER2 염색 강도를 1+, 2+, 3+ 등으로 분류해 종양 세포를 검출한 뒤, 루닛 스코프 IO를 통해 면역세포인 종양침윤림프구(TIL), 대식세포(Macrophage), 섬유아세포(Fibroblast) 등 종양 미세 환경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전체 HER2 양성 전이성 대장암 환자 30명의 병용요법에 대한 객관적 반응률(ORR)은 26.7%였으며, 그중 루닛 스코프 HER2가 분류한 염색 강도 HER2 3+에 해당하는 환자 23명의 반응률은 34.8%로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루닛 스코프 HER2가 광범위하게 측정한 HER2 분포 값 가운데 기존 유방암, 위암 기준치인 HER2 3+ 10%보다 높은 HER2 3+ 50%를 적용한 결과, 이들 그룹의 ORR은 42.1%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이들 환자군의 무진행 생존 기간(PFS)과 전체 생존 기간(OS) 역시 HER2 3+ 50% 이상 환자군에서 유의미하게 개선됐다.

이는 AI 기반의 루닛 스코프 HER2가 기존 HER2 면역조직 염색 방법(IHC) 및 양성 발현도에 따른 치료반응 예측보다 더 정밀한 예측이 가능한 점을 입증한 결과다.

이 밖에도 연구진은 루닛 스코프 IO를 통해 종양 미세 환경을 분석한 결과, 종양 세포 내 종양침윤림프구, 대식세포, 섬유아세포 등 면역세포 및 기질세포 밀도가 병용요법 치료 결과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입증했다.

루닛은 이번 루닛 스코프 HER2를 통한 대장암 연구를 토대로 기존 유방암 및 위암 외 다른 암종에서도 HER2 표적 치료 연구가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루닛은 HER2 ADC(항체약물 접합체) 등으로 연구 영역을 지속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루닛은 이번 NCCHE와의 HER2 양성 대장암 환자 임상 시험에서 루닛 스코프 HER2가 환자 치료반응을 정밀하게 예측할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루닛 스코프 HER2가 일본에서 전이성 대장암 치료를 위한 트라스투주맙, 퍼투주맙 병용요법 치료제의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수 있도록 인허가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