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1:30 (금)
큐라클-반려동물신약개발사업단, ‘반려동물 난치성 질환 치료제 공동 개발’ 협력
큐라클-반려동물신약개발사업단, ‘반려동물 난치성 질환 치료제 공동 개발’ 협력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6.2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동물 의약품의 비임상·임상 연구, 상용화 및 후속 연구, 해외 진출 공동 추진
혈관내피 기능장애에서 기인한 반려동물의 난치성 질환 극복에 기여할 것
큐라클과 CAND융합연구단 관계자들이 업무 협약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큐라클)
큐라클과 CAND융합연구단 관계자들이 업무 협약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큐라클)

[바이오타임즈] 난치성 혈관질환 신약 개발 전문기업 큐라클(365270, 대표 유재현)이 27일 반려동물신약개발사업단(CAND융합연구단, Center for Companion Animal New Drug Development)과 반려동물 난치성 질환 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의 이번 업무협약은 반려동물 의약품 신약 개발을 위한 기술 제휴 및 공동 연구·개발을 위해서 이뤄졌다. 구체적으로는 반려동물 의약품의 ▲비임상·임상 연구 ▲상용화 및 후속 연구 ▲해외 진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큐라클은 비임상 연구와 임상시험을 위한 약물을, CAND융합연구단은 반려동물 의약품 개발 기술과 노하우를 제공하게 된다.

큐라클은 혈관내피 기능장애 차단제인 CU06(당뇨병성 황반부종·습성 황반변성)을 비롯한 인체 의약품 신약후보물질들을 반려동물 의약품 분야로 확장 개발할 계획이다.

KB경영연구소 ‘2023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국내 552만 가구 및 1,262만 명이 반려동물을 양육하고 있으며, 보호자의 55%가 건강관리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큐라클은 반려묘의 만성 신장질환, 반려견의 아토피 등 발생 빈도가 높은 난치성 질환의 치료제를 우선 개발해 미충족 의료 수요를 해결할 방침이다.

CAND융합연구단은 반려동물 의약품 실용화 플랫폼 개발을 목적으로 지난 2021년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사업을 통해 출범한 융합연구단이다. 첨단기술을 활용해 신약 개발 전 단계를 아우르는 플랫폼 구축 연구를 수행하며 3년간 총 240억 원 규모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CAND융합연구단 한수철 단장은 “성장해 나가는 펫코노미(Petconomy) 산업에 발맞춰 첨단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반려동물 의약품 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본 기관은 반려동물 의약품 개발·실용화에 필요한 전문역량을 상호 보완할 수 있는 협업 플랫폼 구축의 일환으로, 이번 큐라클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질환의 치료제 개발 과정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큐라클 유재현 대표는 “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반려동물과 보호자를 위한 치료제를 개발하는 가치 있는 일에 전문성 높은 국가기관과 손을 맞잡게 됐다”며 “약물 개발 및 상용화는 물론 해외 진출까지 많은 도움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업무협약의 취지에 따라 큐라클의 전문 연구 분야인 혈관내피 기능장애에서 기인한 반려동물의 난치성 질환 극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