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5 00:30 (목)
뉴아인, 67억 원 규모 바이오산업기술개발사업 전자약 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
뉴아인, 67억 원 규모 바이오산업기술개발사업 전자약 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6.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법 없는 건성 황반변성 환자 대상 전하균형 자극 전자약 실증 연구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 기간 내 출시 목표,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도 공략
건성 황반변성 환자 대상 전하 균형 자극 전자약(사진=뉴아인)
건성 황반변성 환자 대상 전하 균형 자극 전자약(사진=뉴아인)

[바이오타임즈] 전자약 전문기업 뉴아인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2023년도 바이오산업기술개발사업 전자약 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됐다. 뉴아인이 선정된 과제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전자약을 활용한 증상개선 및 건강관리 서비스 기술개발’로 올해부터 2026년까지 총 67억 원 규모의 사업비(정부지원금 45억 원)가 투입된다.

이번 선정으로 뉴아인은 세계 최초로 ‘나이 관련 건성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전하 균형 망막 자극(Charge Balanced Retinal Stimulation) 치료 기술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다기관 확증 임상시험을 수행하고, 신의료기술평가를 통과해 건강보험 급여화의 기틀을 다진다. 이를 통해 황반변성 치료 전자약 제품을 출시하고, 치료 방법이 제한적이어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목표이다.

황반변성은 일반적으로 국민건강검진 등에서 안과적 검사를 통해 발견되는데, 초기인 건성 황반변성의 단계에서는 알려진 치료 방법이 없으며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습성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현재까지 알려진 치료 방법은 후기에 해당하는 습성 황반변성을 대상으로 안구에 직접 주사기를 이용하여 약을 투여하는 방식이고, 비용도 높아서 고령화와 맞물려 사회경제적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

뉴아인은 고려대학교 의료원 윤철민 교수 등 황반변성 관련 최고의 연구자들과 공동연구를 수행해왔으며, 이미 현 기술에 대한 탐색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과제 책임자인 김도형 대표는 “전하 균형 자극을 적용한 전자약은 부작용이 현저히 적고, 비침습 신경 전기자극 치료방식으로 기존 치료 방법 대비 환자의 거부감이 낮은 제품이다. 또한, 안전성이 검증된 뉴아인의 전자약 플랫폼을 통해 황반변성 치료 전자약을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 기간 내 출시해 환자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업에서는 최소 10인 이상의 연구개발 및 사업화 인력을 채용하게 되어있어 우수한 인재들과 뉴아인에게 큰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