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3:05 (금)
클리노믹스, 최첨단 멀티오믹스기술 상용화 추진
클리노믹스, 최첨단 멀티오믹스기술 상용화 추진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6.2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화기병연구소, (주)카스큐어 테라퓨틱스, (주)에디스바이오텍 4자 간 MOU 체결
신약 및 의료 기술 개발에 산∙학∙연∙병 융합형 협력을 추진하여 세계적 바이오 의료 산업 달성 목표

 

MOU 체결 행사 현장 모습(사진=클리노믹스)
지난 9일 클리노믹스의 MOU 체결 행사 현장 모습(사진=클리노믹스)

[바이오타임즈] 게놈 전문기업 클리노믹스가 최첨단 멀티오믹스 기술 상용화 추진에 나선다.

클리노믹스는 울산의대 소화기병연구소(연구소장 명승재), 카스큐어 테라퓨틱스(대표이사 김종문), 에디스바이오텍(총괄상무 김은옥)과 지난 9일 4자 간 양해각서(MOU) 체결을 하고, 최첨단 멀티오믹스(다중오믹스) 기술을 활용한 정밀 질병진단과 맞춤치료를 위한 산∙학∙연∙병 협력체계 구축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2023 울산의대 소화기병연구소의 ‘산∙학∙연∙병 R&D 파트너링 심포지엄’에 앞서서 진행됐다. 심포지엄 참여기관들은 게놈과 단백체, 유전자가위기술, 항체기술 기반 진단과 치료제 개발의 첨단 전문회사들이다.

울산의대 소화기병연구소에서는 환자의 시료와 정보를 활용하여 멀티오믹스를 활용한 신약개발 타깃 발굴과 의료현장의 의견을 충족하기 위한 원천기술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참여기관 간 신약 및 의료기술 연구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상호 협력과 교류, 관련 전문인력양성 과정개발에 협력하기로 협의하였다.

참여기관들은 소화기병연구소의 R&D 심포지엄을 통하여 각 기관들의 기술 및 연구 개발에 대한 내용을 서로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클리노믹스는 대장내시경을 하지 않고도, 매우 편리하게 혈액만 가지고도 대장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상품에 대한 소개를 했고, 게놈 2.0 기술이라도 불리는 다중오믹스기술을 이용한 질병연구를 소개했다.

카스큐어 테라퓨틱스는 세계 최초의 유전자가위를 활용하여 암들의 특정 DNA 부위를 잘라내, 암세포를 죽이는 CINDELA 플랫폼 기술을 소개하고, 안전하게 부작용이 없으면서도 치료효과가 높은 암치료제 개발해, 4세대 항암치료의 시대를 열 계획이다.

에디스바이오텍은 최첨단 항체를 디자인하여, 약을 맞춤으로 정밀히 전달해서 질병을 치료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이들 바이오텍 회사는 모두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연구력을 보유한 회사들로, 미래 질병의 조기예방과 빠르고 정확한 치료의 새로운 시대를 앞당긴다는 것이 비전이다.

클리노믹스와 카스큐어 테라퓨틱스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에디스바이오텍은 울산의대에서 창업한 회사들로 대학과 병원의 연구현장에서 개발된 기술을 통하여 산업화를 이루는 공통점이 있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