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08:35 (일)
앱클론, 국제세포치료학회에서 CD30 CAR-T 치료제 공동연구 발표
앱클론, 국제세포치료학회에서 CD30 CAR-T 치료제 공동연구 발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6.0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의과대학의 마르코 루엘라 교수팀과 공동연구 진행
BTLA 단백질의 발현 억제가 호지킨스 림프종 카티 치료제에 더욱 효과적일 수 있어

[바이오타임즈] 앱클론(174900)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3 국제세포치료학회(ISCT)에서 신규 타깃인 CD30 카티(CAR-T) 치료제에 대한 연구성과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신규 카티 치료제에 관한 연구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의과대학의 마르코 루엘라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카티 치료제는 암세포 등을 죽이는 면역세포의 일종인 T세포에 암세포의 특정 항원을 추적할 수 있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를 결합한 항암 면역 치료제이다. 이 치료제는 단 1회의 투여만으로도 놀라운 치료 효과를 보여 ‘기적의 항암제’라 불리고 있다.

회사는 해당 연구에서 타깃 단백질 CD30에 대한 카티 치료제용 항체를 개발하고, 카티 치료제에 적합한 항체를 선별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CD30은 림프구 세포의 표면에 발현되는 단백질로 호지킨스 림프종의 대표적인 질환 타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카티 세포의 유전자 조작을 통해 암세포 주변의 미세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도 함께 소개됐다. 카티 세포에서 BTLA(B- and T-lymphocyte attenuator) 단백질이 발현되지 못하게 함으로써, 혈액암에서의 카티 치료제 효과를 높이고, 고형암 환경에서도 작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BTLA 단백질은 PD-1 단백질과 같은 면역관문 단백질로도 알려져 있다.

앱클론은 펜실베이니아 대학과 함께 이번 공동연구 성과를 미국에 우선 특허 출원했다. 회사는 현재 임상1상을 마무리 중인 혈액암 카티 치료제 AT101에 더해, 새로운 카티 치료제 기술을 축적하고 관련 파이프라인을 개발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앱클론 관계자는 “현재 BTLA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하는 것이 호지킨스 림프종 카티 치료제에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며, “마르코 교수는 현재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학회지에 투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