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08:35 (수)
GC녹십자, 인니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 이전 사업권 최종 승인 획득
GC녹십자, 인니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 이전 사업권 최종 승인 획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6.0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정부, 우선협상대상자인 GC녹십자를 최종 승인
혈액제제 분야 높은 기술력…해외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 이전 경험 평가받아
GC녹십자 본사(사진=GC녹십자)
GC녹십자 본사(사진=GC녹십자)

[바이오타임즈] GC녹십자는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로부터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 이전과 관련한 사업권을 최종 승인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 이전 사업권을 두고 사업자 선정을 진행했으며, 지난 1월 GC녹십자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이후 세부적인 협의와 조율을 거쳐 사업자 승인을 공식 통보받았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이전 사업을 통해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혈액제제를 인도네시아 국민의 혈장으로 생산해 안정적인 혈액제제 자국화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GC녹십자는 전 세계적으로 혈액제제 플랜트 수출을 성공리에 완수한 유일한 기업이라는 설명이다. 회사는 1970년대부터 알부민을 시작으로 다양한 혈액제제를 생산해 왔으며 지난 2009년 아시아 최대 규모의 혈액제제 공장인 오창공장을 준공해 현재 12개 품목을 32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특히, 국내 제약기업 최초로 혈액제제 플랜트를 태국에 수출했으며 중국, 캐나다 등 다양한 국가에 공장을 건설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사업권 승인으로 반세기 동안 GC녹십자가 혈액제제 분야에서 보유한 높은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구체적인 계약 규모 및 내용은 본계약 이후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 정부와 민간 기업이 꾸준히 노력한 결실로 바이오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통해 외국 정부의 사업권 낙찰을 거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