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8 23:30 (화)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임상2a상 및 루게릭 치료제 개발 순항 중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임상2a상 및 루게릭 치료제 개발 순항 중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5.08 12: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2a상서 2mcg OLP-1002의 효능 및 안전성 프로파일이 글로벌 최고 수준일 것으로 기대
LS(루게릭병), 알츠하이머 등 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 개발에 역량 집중

[바이오타임즈] RNA 치료제 플랫폼 기업 올리패스㈜(244460, 대표이사 정신)는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 OLP-1002에 대한 호주 임상 2a상 위약 대조 이중맹검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위약 대조 이중맹검 시험은 총 60명의 만성 관절염 통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1마이크로그램(mcg) OLP-1002, 2 mcg OLP-1002, 혹은 위약을 1회 주사 투약 후 6주에 걸쳐 환자별 진통 효능을 위약 대조 이중맹검 방식으로 추적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중간 평가 이후, 현재까지 20명 이상의 환자에 대한 투약이 추가로 이루어졌으며, 상당수 환자의 6주 진통 효능 평가가 완료된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5개의 임상 기관에서 임상 평가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2개의 임상 기관이 추가되어 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중간 평가에서 2mcg OLP-1002의 강력한 진통 효능과 6주 이상의 긴 약효 지속력이 확인됐지만, 임상 진행 과정에서 일부 보완할 점들도 확인된 바 있다. 현재 진행 중인 60명에 대한 평가는 임상 데이터의 오차를 줄이기 위한 보완 사항들을 반영해 차분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환자별 진통 효능의 추이 및 분포가 예상했던 수준으로 나오는 것으로 보아, 60명의 환자에 임상 2a상 평가를 통해 2mcg OLP-1002의 효능 및 안전성 프로파일이 글로벌 최고 수준임이 무난히 확인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리패스는 인공유전자 치료제 플랫폼 기업으로서 비마약성 진통제 개발을 통해 축적한 신경계 질환에 대한 연구개발 역량을 십분 활용해 ALS(루게릭병), 알츠하이머 등 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루게릭병은 운동신경이 퇴화하면서 근육이 퇴화하는 치명적인 중추신경계 희귀질환으로서, 최근에 루게릭병 환자의 90% 이상에서 STMN2 유전자가 비정상적으로 발현되고 있다고 밝혀진 바 있다. 올리패스는 국가신약개발재단(KDDF)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STMN2 발현을 정상화하는 신약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보유한 신약후보물질의 경우, 루게릭병 환자에서 유래된 신경세포를 정상화시키고 일회 척추 주사로 뇌 및 척추에 수개월 이상 장기간 체류하는 것이 확인된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tamin 2023-05-08 18:17:31
일론머스크, 킴카다시안 복용히트!!! 세마글루타이드(GPL-1) 월1회주사 당뇨, 비만치료제 조단위 기술이전 협상중!!! - 펩트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