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1-29 18:45 (수)
코아스템켐온, 오송에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 착공... “2024년 가동 목표”
코아스템켐온, 오송에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 착공... “2024년 가동 목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4.2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면적 약 2,300평, 캐파는 연간 600로트(Lot)
자체적으로 약물 개발에 필요한 모든 프로세스 보유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 건립 및 BLA 승인으로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 될 것
코아스템켐온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 착공식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코아스템켐온)
코아스템켐온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 착공식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코아스템켐온)

[바이오타임즈] 코아스템켐온(대표이사 양길안)은 지난 27일 오송 바이오단지에서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의 착공식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신규 의약품센터는 줄기세포 치료제 생산 및 임상 연구에 필요한 물질 개발을 위해 건립되며, 연면적 약 2,300평, 캐파(생산능력)는 연간 600로트(Lot)이다. 2024년 8월경 완공 예정이며, 여기서 생산된 치료제를 북미 시장에 수출하겠다는 계획이다. 600로트는 루게릭병 치료제인 뉴로나타-알주의 약 300명분(2회 투여 기준)에 해당하는 생산량이다.

코아스템켐온은 이로써 자체적으로 약물 개발에 필요한 모든 프로세스 보유한 바이오 기업이 됐다. 회사는 그간 줄기세포 치료제의 생산, 설비 및 공정 개발에 전문성을 지닌 전문인력을 꾸준하게 영입해 기술 역량 강화에 주력해 왔으며, 작년 12월 비임상 CRO 전문 기업인 켐온과 합병했다.

코아스템켐온 양길안 대표는 “뉴로나타-알주의 성공적 임상시험을 통해 고통받는 환우분들에게 더 많은 치료의 기회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첨단바이오 의약품센터 건립 및 생물의약품허가 신청(BLA) 승인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합병 이후 비임상 사업 부문에서의 유동성 증가와 약 780만 주 가량의 자사주를 보유하고 있어 착공 이후 진행될 임상 및 생산설비 투자에 따른 유동성 리스크는 우려할 만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