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10:10 (일)
제약바이오협, ‘2023년 1차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 성료
제약바이오협, ‘2023년 1차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 성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4.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주도 신약 개발, 속도 높여 단기성과 축적해야”
AI 신약 개발 온라인 교육플랫폼 ‘LAIDD’ 강화, 데이터 활용 및 생태계 활성화 논의
지난 26일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황대희 서울대학교 교수, 이원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AI·구조설계팀장, 서울대학교 백민경 교수, 이선경 한국화학연구원 센터장, 김선영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 센터장, 김동섭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김우연 AI신약개발지원센터(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지난 26일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황대희 서울대학교 교수, 이원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AI·구조설계팀장, 서울대학교 백민경 교수, 이선경 한국화학연구원 센터장, 김선영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 센터장, 김동섭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김우연 AI신약개발지원센터(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바이오타임즈]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노연홍) AI신약개발지원센터(센터장 김우연, 이하 AI센터)는 26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2023년 1차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는 AI 주도 신약 개발에 활력을 불어넣을 산·학·연·병 전문가들로 구성, 지난해 5월 출범했다. 올해는 김상수 숭실대학교 교수, 김선영 국가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장, 백민경 서울대학교 교수, 이원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AI·구조설계팀장 등 4명이 추가로 합류해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자문위원회에 앞서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신약 개발 후발주자로서 AI는 우리에게 새로운 도약 기회이다”라고 밝히고 “전문지식과 통찰력을 겸비한 자문위원님들의 한마디 한마디가 신약 개발의 속도를 높여 성공사례를 만들어야 할 산업계에 큰 격려와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자문위원회에서는 ▲현장형 전문인력 양성 ▲민관협력 공동연구 ▲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주제로 자문·토론을 진행했다. 자문위원회는 AI 신약 개발 온라인 교육플랫폼 LAIDD(Lectures on AI-driven Drug Discovery) 교육 이수생의 실력과 직무수행 역량을 기업이 믿고 채용할 수 있도록 검증방안 마련을 권고했다. 또 연합학습(Federate Learning) 기술을 민관협력 강화와 데이터 활용 활성화의 방법론으로 제시했고, AI 활용 신약 개발은 바람직한 산업 발전 방향이라는 데 공감하고 비용 절감 사례 도출 등 단기성과 축적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2023년 사업계획 보고에서는 지난해 9월 확대 개편한 교육플랫폼 LAIDD의 4월 현재 총가입자가 3,814명, 수료 건수는 1,167건에 달해 이용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AI센터는 올해 대학원 석사과정 또는 신입사원들이 멘토 지도하에 AI 신약 개발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심화 교육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AI 신약 개발 생태계 활성화와 공공데이터 활용 가치 제고를 목적으로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공동으로 AI 신약 개발 데이터 경진대회 개최 준비 등 AI센터에서 추진 중인 과제들에 대한 소개가 있었다.

김우연 AI센터장은 “다방면의 전문가들이 모인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는 산업계 당면과제인 데이터 활용과 민간 공동연구 등을 AI센터가 수행하는 데 있어 상시적인 개별 자문을 통해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AI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기 2023년도 2차 자문위원회는 올해 하반기 중에 진행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