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4:15 (금)
한국콜마-서울여해재단, 항일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단체상 수상
한국콜마-서울여해재단, 항일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단체상 수상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4.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주 윤동한 회장의 경영 철학 아래 애국 정신 함양을 위한 다양한 활동 펼쳐
임직원들과 함께 애국 정신과 역사 의식을 적극적으로 전파해 나갈 계획
한국콜마와 서울여해재단이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단체상을 수상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국콜마)
한국콜마와 서울여해재단이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단체상을 수상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이장우 쓰리지테크놀로지 회장(전년 수상자), 최현규 한국콜마 대표, 최일리야 최재형 기념사업회 이사장(사진=한국콜마)

[바이오타임즈] 한국콜마는 지난 7일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항일 독립운동가 최재형 순국 103주기 추모식과 함께 진행된 제4회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서울여해재단과 나란히 단체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재형상은 러시아 연해주 독립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최재형 선생의 나라 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9년 제정된 상이다. 따뜻한 난로처럼 동포를 도운 선생의 ‘페치카(Pechka·러시아 난로)정신’을 실천한 사람들을 선정해 수여하고 있다.

한국콜마는 창업주 윤동한 회장의 경영철학 아래 애국정신 함양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점을 인정받았다. 윤 회장은 지난 2016년 일본이 보유하고 있던 고려시대 불화 수월관음도를 매입해 국립중앙박물관에 영구 기증하며 역사의식을 고취하는 한편, 작년에는 ‘콜마 무궁화 역사문화관’을 개관해 나라꽃 무궁화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서울여해재단은 윤 회장이 지난 2017년 이순신 장군의 자(字) ‘여해(汝諧)’를 따서 만든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이순신 학교를 운영하는 등 이순신 정신을 널리 전파하고 있다.

최현규 한국콜마 대표는 “최재형 선생의 정신은 나라 사랑의 정신”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임직원들과 함께 애국정신과 역사의식을 적극적으로 전파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