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07:10 (월)
옵티팜, 돼지 신장 이식 원숭이 117일째 생존 중…“국내 최장 기록”
옵티팜, 돼지 신장 이식 원숭이 117일째 생존 중…“국내 최장 기록”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3.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장 돼지 신장 이식 기록 117일로 갱신, 180일 돌파할지 관심
형질전환 돼지로 면역반응을 사전 억제하는 기술력 향상된 것이 핵심 요인으로 꼽혀
국내에서 유일하게 5개 이상의 유전자 변형 다중 형질전환 돼지 보유

[바이오타임즈] 생명공학기업 옵티팜(대표이사 김현일)이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원숭이가 117일 때 생존 중으로 이종 신장 이식 국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국내 최고 기록은 115일이었다.

회사 측은 현재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원숭이의 건강 상태가 양호해 180일을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으며, 아직 고형 장기의 이종 이식 임상 가이드라인이 명확히 정해지지 않아서 각막과 췌도의 임상 기준점인 180일을 1차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생존 일수가 이전보다 현격히 늘어난 데는 형질전환 돼지 제작 기술의 고도화가 주원인으로 분석된다. 2019년에 진행한 동일한 실험에서는 초급성 면역 거부반응을 유발하는 ‘알파갈’이라는 돼지 유전자 1개를 제거하고 사람 유전자 1개를 삽입한 형질전환 돼지가 사용됐지만, 이번에는 돼지 유전자 3개를 제거하고 사람 유전자 2개를 삽입한 타입으로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 그 결과 자체 최고 기록인 86일과 기존 국내 최고 기록인 115일을 동시에 넘어섰다.

집도의로 참여한 건국대학교병원 외과 윤익진 교수는 “형질전환 돼지의 신장을 활용한 다수의 국내 사례를 볼 때 이번 케이스가 여러 지표면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형질전환 돼지의 유전자 변형 수와 이들 간의 조합이 면역 거부 반응 억제와 높은 상관관계를 가진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최근 35일간 생존했다고 발표한 이종 간 이식 연구에도 옵티팜의 형질전환 돼지가 사용됐다. 회사 측은 해당 연구에 4개의 유전자를 변형한 형질전환 돼지의 간을 제공한 바 있으며, 2021년 12월에 관련 연구가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진일보한 타입이 개발되어 있어 기존보다 생존 일을 훨씬 더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옵티팜 김현일 대표는 “현재 국내에서 5개 이상의 유전자를 변형한 다중 형질전환 돼지를 개발해 비임상이나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회사는 옵티팜이 유일하다”면서 “옵티팜의 형질전환 기술은 글로벌 경쟁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이하 KIT) 전북분소(동물모델연구그룹 황정호 그룹장)와 공동으로 수행됐다. KIT는 이종 이식 기술에 대한 유용성과 안정성 평가를 위해 지속해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독성 연구 분야 출연연구기관이다.

옵티팜은 올해 이종 췌도 비임상에 집중하는 한편, 현재 진행 중인 신장 이식 영장류의 생존 기간을 세계적 수준까지 연장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종 신장 이식 분야의 세계 최고 기록은 2019년 미국 연구팀이 달성한 499일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