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05:30 (수)
차백신연구소, 대상포진 백신 임상 1상 첫 피험자 투여 개시
차백신연구소, 대상포진 백신 임상 1상 첫 피험자 투여 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3.2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 성인 24명 대상, 안전성과 내약성 평가
기존 재조합 단백질 백신과 달리 통증 없고, 대상포진 후 신경통 억제 기대
임상 1상 결과에 따라 글로벌 빅파마와 공동 임상과 기술 이전 추진

[바이오타임즈] 차백신연구소(261780, 대표이사 염정선)는 15일 대상포진 백신 후보물질 ‘CVI-VZV-001’의 국내 임상 1상 첫 피험자 투여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에서 진행된다. 만 50세 이상 65세 미만의 건강한 성인 24명을 대상으로 CVI-VZV-001의 용량별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하며, 최대 투여 용량 및 임상 2상 시험의 권장 용량과 면역원성 등을 관찰한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몸속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발병한다. 심한 통증이 특징이며, 치료된 뒤에도 통증이 계속 이어지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PHN)’ 등의 합병증을 유발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통증 조절이 어려우며, 현재 항우울제, 마약성 진통제 등이 사용된다.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약한 고령층에서의 발병률이 높다. 최근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대상포진 예방백신 접종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 상용화된 대상포진 예방백신은 세계적으로 약독화 생백신과 재조합 단백질 백신 2종류이다. 그중 약독화 생백신은 70대 이상 고령층에서 예방률이 30%대에 불과하지만, 재조합 단백질 백신은 90% 이상으로 우수한 방어 효과를 보인다. 이러한 차별성으로 재조합 단백질 백신이 등장한 이후로 글로벌 대상포진 백신 시장 규모는 2017년 7억 달러에서 2019년 23억 달러로 많이 증가했으며, 시장 점유율도 재조합 단백질 백신이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다만 현재 상용화된 대상포진 재조합 단백질 백신에 포함된 면역증강 물질 때문에 주사 시 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다.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발열 및 근육통이 발생할 수 있으며, 1~2일 일상생활이 어려울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차백신연구소는 자체 개발한 재조합 대상포진 백신 CVI-VZV-001이 기존 백신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물 실험에서 상용화된 재조합 단백질 백신보다 동등 이상의 효능을 확인했다. 또 CVI-VZV-001에 사용된 면역증강 물질은 B형간염 치료백신에서 임상을 진행한 결과, 통증이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백신연구소 염정선 대표는 “임상 1상 결과에 따라 글로벌 빅파마와 공동임상과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