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3:40 (수)
코아스템켐온, 美 워싱턴 D.C에 사무소 개소…글로벌 진출 본격화
코아스템켐온, 美 워싱턴 D.C에 사무소 개소…글로벌 진출 본격화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3.1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네트워킹 구축과 비임상 서비스 확보 최우선 목적
생물의약품허가신청 전까지 뉴로나타-알주의 인지도 향상 위한 활동 확대할 것
루게릭병의 줄기세포 치료제 '뉴로나타-알주'(사진=코아스템)
루게릭병의 줄기세포 치료제 '뉴로나타-알주'(사진=코아스템)

[바이오타임즈] 코아스템켐온(주)은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 D.C 인근에 사무소를 열고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지난 13일에 전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KOSME) 지원을 통해 이번에 개소한 사무소는 워싱턴 메트로폴리탄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생명공학과 제약 연구 개발의 요충지로 제약 시장 내 유망기업뿐만 아니라 존스홉킨스대학교, 국립보건연구원(NIH) 및 식품의약국(FDA) 등 국제적 기관들이 30분 내외의 거리에 위치해 회사는 다방면으로 사업개발 부분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코아스템켐온 관계자는 “뉴로나타-알주의 판매 허가 신청 준비를 위한 시장 네트워킹 구축과 북미 제약 시장 내 비임상 서비스 시장 진출을 사무소의 주된 목적으로 두고 있다”며 “생물의약품허가신청(BLA, Biological Licence Application)전까지 뉴로나타-알주의 인지도 향상을 위한 오프라인 활동을 점차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아스템켄온은 향후 현지 유망 파트너와의 네트워킹을 통한 판권 이전(라이선스 아웃) 진행뿐만 아니라 ‘OECD 상호방문’ 평가기관으로 성공적인 인증을 받은 결과를 토대로 비임상 CRO 사업의 북미지역 확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코아스템켐온은 작년 12월 줄기세포치료제 전문기업인 코아스템과 비임상 CRO 서비스 제공하는 켐온이 합병한 회사로서, 각 사업부는 글로벌 진출을 최우선으로 두고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