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15:25 (월)
에스티팜 자회사 버나젠, 미국 질병청과 하트랜드바이러스 mRNA 백신 공동연구 개발
에스티팜 자회사 버나젠, 미국 질병청과 하트랜드바이러스 mRNA 백신 공동연구 개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3.1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나젠이 후보물질 도출, 에스티팜이 시료 생산 후 CDC에서 효능 및 동물시험 계획
감염 가능성이 높음에도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상태
국내에서 발병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바이러스(SFTSV)와 동일한 계열

[바이오타임즈] 에스티팜(대표이사 사장 김경진)의 미국의 mRNA 신약 개발 자회사 버나젠(Vernagen)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미국질병청, CDC)와 하트랜드바이러스(Heartland-virus, HRTV)의 예방 및 통제를 위한 mRNA 백신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버나젠은 mRNA 기반 감염병 예방 백신 및 치료제를 연구 개발하는 생명공학 바이오텍이다.

하트랜드바이러스(HRTV)는 일리노이, 플로리다, 노스케롤라이나, 캔자스까지 미국 중부 및 남동부 지역에서 유행하는 신종 감염병으로 주로 론스타 진드기(Lone Star Tick)에 물려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 중국, 일본 및 동남아시아에서 발견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바이러스(SFTSV)와 동일한 플레보바이러스(Phlebovirus)에 속한다.

감염 증상은 주로 발열, 피로감, 근육 및 관절 통증으로, 노인 환자는 백혈구 및 혈소판 손실을 가져와 장기 부전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한 경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치사율은 11~13%에 달한다. 현재 대다수 미국인은 하트랜드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없으며 감염 가능성이 높음에도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상태다.

버나젠은 에스티팜과의 협업을 통해 에스티팜의 mRNA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하트랜드바이러스 mRNA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에스티팜이 CDMO를 맡아 시료를 생산해 미국질병청에 공급할 예정이다. 미국 질병청은 동물시험을 통해 하트랜드바이러스 mRNA 백신의 면역원성과 예방 효능을 평가할 계획이다.

버나젠은 이번 미국 질병청과의 공동연구 외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바이러스(SFTSV), 수두대상포진바이러스(VZV, Varicella zoster virus),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Respiratory syncytial virus), 니파바이러스(Nipah virus) 등 다양한 감염병을 대상으로 mRNA 백신을 연구개발 중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