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2:15 (목)
에스티팜, 2030년까지 올리고 CDMO 매출 1조 원 목표...총 1,500억 투자
에스티팜, 2030년까지 올리고 CDMO 매출 1조 원 목표...총 1,500억 투자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1.11.2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No.1 올리고 핵산치료제 CDMO 도약
연간 최대 생산능력 900kg에서 7t으로 현재 대비 7.7배 확대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선 선제적인 증설로 신규 수주 목표
에스티팜 반월공장(사진=에스티팜)
에스티팜 반월공장(사진=에스티팜)

[바이오타임즈] 에스티팜이 글로벌 선도 올리고 핵산 치료제 CDMO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생산 설비 확장에 나선다.

에스티팜(대표이사 사장 김경진)은 원료의약품 CDMO 전문 회사로서 급성장하는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제2 올리고동(제2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공장) 신축 및 생산설비 증설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에스티팜은 2024년 3분기까지 1차 800억 원, 2025년 말까지 2차 700억 원 총 1,50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경기도 안산 반월공장 용지에 5~6층 높이의 제2 올리고동을 신축하고 4~6개의 대형 생산 라인을 추가할 계획이다.

제2 올리고동은 복수의 독립된 일괄 생산 라인에서 병렬 교차생산을 통해 생산기간을 단축하는 등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될 예정이다. 또한 유기 용매를 회수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장치를 장착해 원가절감과 함께 환경친화적인 시설로 건설된다.

앞서 에스티팜은 2018년 반월공장 부지에 4층 높이의 제1 올리고동을 신축하고, 2층에 연간 250kg~750kg(1.5mole/일)의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증설했다. 2020년 8월과 10월에는 두 차례에 걸쳐 제1 올리고동의 3, 4층에 추가 증설을 결정했으며, 내년 하반기 증설이 완료되면 생산능력은 시화 공장을 포함해 연간 300kg~900kg(1.8mole/일)에서 1.1t~3.2t(톤, 6.4mole/일)으로 확대된다.

회사의 설명으로는 2025년 말 제2 올리고동이 완공되면 올리고 핵산 치료제 생산능력은 연간 2.3t~7t(14mole/일)으로 현재 대비 7.7배 늘어나 부동의 글로벌 No.1 올리고 CDMO로 도약하게 될 전망이다.

리서치앤마켓(Research & Market)에 따르면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시장은 2021년 71.5억 달러(약 8조 5,000억 원)에서 2026년 188.7억 달러(약 22조 4,000억 원)로 연평균 21.4%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바티스(Novartis)의 고지혈증치료제 인클리시란(Inclisiran)의 올해 말 FDA 승인을 시작으로 타깃 환자가 수천만에서 수억 명에 달하는 블록버스터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신약들이 2024년부터 연이어 상업화되면 수백 kg에서 수 톤까지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가 필요하게 됨에 따라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노바티스의 팰라카르센(Pelacarsen, TQJ230), 화이자의 부파노르센(Vupanorsen), 아이오니스의 올레자르센(Olezarsen) 등 심혈관질환 치료제들과 얀센의 JNJ-3989, GSK의 베피로비르센(Bepirovirsen, GSK3228836) 등 만성 B형간염 치료제, 앨나일남의 고혈압치료제 질레베시란(Zilebesiran) 등 다양한 올리고 핵산 치료제가 개발되고 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이번 제2 올리고동 신축 및 생산 설비 증설은 에스티팜이 원료를 공급하는 다수의 만성질환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신약 파이프라인들의 2024년 이후 상업화를 대비할 뿐만 아니라,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선 선제 증설로 신규 수주에도 유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지난 3년간 수주금액 2,550억 원을 달성한 만큼 이번 증설을 기회로 2030년까지 올리고 CDMO 매출 1조 원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고, 글로벌 No.1 올리고 CDMO의 역량을 활용하여 글로벌 톱 5의 mRNA 및 다양한 차세대 RNA 유전자치료제 CDMO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