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2:20 (목)
KRISS, 국내 최초 델타 변이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 성공
KRISS, 국내 최초 델타 변이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 성공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11.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격히 확산 중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개발
기존의 표준물질과 달리, 실제 바이러스를 배양한 것이 특징
델타변이 바이러스 진단 효율성 및 신뢰성 향상 기대
KRISS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델타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KRISS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델타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바이오타임즈] 2020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유행 중인 코로나19는 그간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등이 주요 변이로 지정됐다. 그러나 현재는 검출되는 대부분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델타 변이이며, 국내도 상황은 비슷하다.

이에 기존에 사용됐던 진단법이 델타 변이에도 효과적으로 적용되는지 평가가 필요하며, 앞으로 개발될 진단법 역시 델타 변이를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어야 하므로, 델타 변이 표준물질의 필요성이 많이 증가한 상황이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현민)은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표준물질은 2020년에 개발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에 이어, 급격히 확산 중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개발됐다.

연구팀은 국내에서 분리된 델타 변이주를 배양하여 유전체 RNA를 추출했으며, 확보된 디지털 PCR을 이용해 개별 유전자를 정량, 이를 특성값으로 하는 표준물질을 제조했다.
 

SARS-CoV-2 RNA 표준물질의 제조(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SARS-CoV-2 RNA 표준물질의 제조(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번에 개발된 표준물질은 유전자 합성을 통해 제작한 기존의 표준물질과 달리, 실제 바이러스를 배양한 것이 특징이다. 전체 유전체를 100% 포함하고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체 분석법 개발에도 활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공통된 표준물질을 사용함으로써 국내 개발 진단키트의 성능을 객관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 국산 진단키트의 수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RISS 미생물분석표준팀 김세일 책임연구원은 “델타 변이에 대한 표준물질은 국가측정표준기관 중에는 KRISS가 최초로 제작했다”라며, “이번 표준물질은 양성/음성 판정 기준의 정확성을 높여 진단 신뢰성을 향상하고, 유전체 분석법의 민감도와 정확성도 평가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배양 바이러스 표준물질의 제조단계 모식도(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배양 바이러스 표준물질의 제조단계 모식도(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연구팀은 이 표준물질이 현재 사용 중이거나 개발 중인 진단키트의 제품개발 및 평가에 사용될 수 있으며, 델타 변이 진단의 효율과 신뢰성을 크게 향상할 것으로 기대한다.

KRISS 주요사업,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융합연구단 사업의 지원을 받은 이번 표준물질의 측정에 사용된 기술은 저널 오브 마이크로바이올로지 앤드 바이오테크놀로지(Journal of Microbiology and Biotechnology)와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몰레큘러 사이언스(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에 온라인 게재됐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