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2:10 (목)
바이오플러스, 방광염 치료제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바이오플러스, 방광염 치료제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1.11.1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 방광염 또는 간질성 방광염의 치료 및 증상개선에 효능
심평원에 치료재료 등록 후 국내외 시장에 본격 진출 계획
바이오플러스가 개발한 방광염치료제 'Blad-Care'(사진=바이오플러스)
바이오플러스가 개발한 방광염치료제 'Blad-Care'(사진=바이오플러스)

[바이오타임즈] 바이오플러스(099430, 대표이사 정현규)가 방광염 치료제 ‘Blad-Care’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바이오플러스가 개발한 방광염 치료제는 방광 벽의 손상된 GAG(글리코사미노글리칸)층을 재건하고 보충·보호하는 기능으로 만성 방광염 또는 간질성 방광염의 치료 및 증상개선에 효능이 있는 의료기기 제품이다.

바이오플러스의 설명에 따르면 독자적 원천 특허기술인 MDM Tech가 적용된 우수한 품질력과 자체 생산에 기반한 가격 차별성 등의 강점으로, 기존 수입 제품 중심의 국내 시장에서 경쟁력을 충분히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히알루론산(HA)과 황산콘드로이틴을 주재료로 하는 방광용 조직수복재의 개발’ 과제에 선정돼 연구비를 지원받아 방광염 치료제 연구개발이 추진됐다”라면서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식약처 허가를 획득하면서 해당 과제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라고 전했다.

바이오플러스는 이번 식약처 허가를 획득한 방광염 치료제에 대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치료재료 등록을 추진하고 내년부터 국내외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방광염 치료제 분야의 글로벌 시장은 약 5조 원, 국내 시장은 약 5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정현규 바이오플러스 대표이사는 “방광염 치료제 개발 과정에서 이미 국내외 다수의 제약사와 계약 협의를 시작했다”라며 “주력 사업인 필러 및 유착방지제 부문의 고성장에 더해 내년부터 관절조직 수복재와 더불어 방광염 치료제가 당사의 새로운 성장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