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0:10 (월)
강스템바이오텍, 세계 최초 ‘골관절염 연골재생’ 국제 학술 저널 게재승인
강스템바이오텍, 세계 최초 ‘골관절염 연골재생’ 국제 학술 저널 게재승인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1.10.1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동물 골관절염 실험 통해 연골 재생 및 구조개선 효능 확인
제대혈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연골 유래 물질의 복합투여로 골관절염 구조개선 효능 확인

[바이오타임즈] 강스템바이오텍(대표 나종천)은 세계 최초로 대동물 골관절염 실험을 통해 연골 재생 및 구조개선 효능을 확인한 논문을 국제 학술 저널에 게재한다.

회사는 제대혈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연골 유래 물질의 복합투여를 통해 퇴행성 골관절염의 구조개선 효능을 확인한 논문을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조직공학·재생의학 국제 저널 ‘Tissue Engineering and Regenerative Medicine’에 최근 게재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퇴행성 골관절염은 물리적인 관절면의 손상이나 퇴행성 변화에 의한 연골 세포 밀도 감소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현재 스테로이드 제제,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 등으로 일시적 통증 제어 수준의 대증요법에 의존하고 있다. 다양한 세포치료제 개발 회사에서 구조개선을 목표로 하는 치료제 개발을 시도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구조개선 효과가 있는 근본적 치료제로 인정된 DMOAD(Disease Modifying Osteoarthritis Drugs)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강스템바이오텍의 이번 연구는 사람과 가장 유사한 과정으로 골관절염이 유발되는 염소 골관절염 동물모델에서 제대혈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연골 유래 물질과의 복합투여를 통해 각 물질의 단독 투여 대비 재생 치료 효능을 유의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으며, 그 효과가 1년 이상 지속됨도 확인했다. 특히, 투여한 세포가 연골세포로 분화하여 연골조직 재생에 직접적으로 기여함을 밝힘으로써, 현재까지 발표된 어떠한 치료제의 연구 결과보다 명확한 DMOAD치료제로서의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설치류는 종의 특성상 자가재생능력이 높기 때문에, 명확한 효능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염소와 같이 사람과 유사한 생리학적 환경 제공이 가능한 대동물을 통해 효능을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 연구는 세계 최초로 대동물 골관절염 모델에서 줄기세포와 연골유래 물질의 융복합 치료제의 효능이 1년 이상 지속함을 밝혔다는 점, 그리고 투여한 세포가 직접적으로 연골세포로 분화하여 신속한 재생 효과를 유도한다는 점을 과학적으로 밝힌 것에 그 의의가 있다.

이승희 연구소장은 “대동물 모델에서 유의적 효능 확인을 통해 세계 최초의 DMOAD 개발에 더욱 확신을 하게 되었다. 융복합 치료제로서 줄기세포가 가지고 있는 연골 재생, 구조개선 및 통증관리 측면에서 현저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되어 근본적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 했다.

한편, 강스템바이오텍은 줄기세포 치료제를 주성분으로 하는 융복합 치료제인 ‘퓨어스템-오에이 키트 주’를 독일 ‘헤라우스 메디컬’과 공동으로 개발 중이다. 지난 8월 국내 임상 1상 신청을 완료했으며, 글로벌 임상 진행도 검토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