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빅데이터 활용한 집중형 건강관리 서비스 개발
복지부, 빅데이터 활용한 집중형 건강관리 서비스 개발
  • 심선식 기자
  • 승인 2019.05.31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바이오타임즈)
(디자인: ©바이오타임즈)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이하 복지부)가 오는 7월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에서 집중형 건강관리모형 실증사업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역사회에서의 건강한 노화(Healthy Ageing in Place)와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건강관리가 필요한 대상을 발굴하고 지역자원을 집중 투입하는 건강관리모형 실증사업이다. 

이를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집중형 건강관리 모형 개발 협의체’ 운영을 통해 노인 모형 5개 유형 및 장애인 모형 7개 유형을 개발했다. 

노인 모형은 ① 건강증진․기능유지군, ② 만성질환군, ③ 퇴원하는 이행기 환자군, ④ 요양병원 장기입원군, ⑤ 입원치료 반복군 이며,

장애인 모형은 ① 만성질환관리군, ② 평가․검진필요군, ③ 생애주기 건강관리필요군, ④ 재활중점필요군, ⑤ 재활중점 및 만성질환 관리군, ⑥ 재활의료기관 퇴원예정군, ⑦ 시설퇴소예정군 이다. 

노인 집중형 건강관리 모형 개요 (출처: 복지부)
노인 집중형 건강관리 모형 개요 (출처: 복지부)

이번 실증사업은 선도사업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에 주민등록지를 둔 노인과 장애인 중 서비스 제공에 동의한 사람에 한하여 실시하고,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복지부는 전 국민 보건의료 데이터를 활용하여 과학적 기반에 근거한 건강관리 대상자 발굴하고, 지역사회의 보건의료 및 복지 서비스를 집중 제공하여 건강관리 패러다임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실증사업은 「제1단계 노인 커뮤니티케어 중심 : 지역사회 통합돌봄 기본계획(’18.11월 발표)」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추진계획(’19.1월 발표)」에서 밝힌 내용을 구체화하는 것이다.

[바이오타임즈=심선식 기자] macsim181@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