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3:10 (월)
국전약품, 충청북도·음성군과 대규모 클러스터 구축 위한 투자 협약 체결
국전약품, 충청북도·음성군과 대규모 클러스터 구축 위한 투자 협약 체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9.1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억 원 규모의 대형 투자 통해 지역 상생 효과 기대
케미컬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서 경쟁 우위 선점 기대
투자 협약식에서 (왼쪽부터)조병옥 음성군수, 홍종호 국전약품 대표이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사진=국전약품)
투자 협약식에서 (왼쪽부터)조병옥 음성군수, 홍종호 국전약품 대표이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사진=국전약품)

[바이오타임즈] 원료의약품 전문 제조사 국전약품(대표이사 홍종호, 307750)이 충청북도 및 음성군과 대규모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충청북도 지사 집무실에서 열린 9일 협약식에는 홍종호 ㈜국전약품 대표이사, 이종학 ㈜국전약품 상무이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조병옥 음성군수 등 7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국전약품은 성본산업단지 약 1만 평(32,704㎡) 부지에 1,000억 원을 투자해 원료의약품 사업 확장, 신약 후보물질 개발, 전자소재 및 2차전지 전해질 첨가제 사업을 위한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대규모 클러스터가 구축되면 케미컬 토털 솔루션(Chemical Total Solution) 기업으로서 각 사업 영역에서 경쟁 우위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청북도와 음성군은 국전약품의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국전약품은 투자 사업 이행과 투자 규모 확충, 지역 생산 자재·장비의 구매를 비롯해 지역민 우선 채용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홍종호 국전약품 대표이사는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만성질환이 증가추세에 있고 해당 의약품의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 팬데믹 극복을 위한 혁신 신물질 개발이 필요하다. 이와 같은 제약·바이오 영역의 전문적인 연구와 생산을 위한 클러스터 구축이 필요해 대규모 투자를 결심했다”라며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의 한 축이 될 전자소재 사업 영역에서도 전자소재의 국산화와 2차전지 전해질 개발 등을 통해 혁신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전약품의 올해 2분기 매출은 1분기 대비 개선되는 실적을 기록하며 신사업에서도 지속적인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