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3:25 (월)
파멥신, 올린베시맙-면역항암제 병용요법 美 특허 출원
파멥신, 올린베시맙-면역항암제 병용요법 美 특허 출원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9.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용 투여 환자 1명에서 완전관해 확인
모든 환자에서 용량 제한 독성 발생하지 않아
글로벌 시장에서 독점 관리 확보 위해 특허 출원, 기술 이전 기대

[바이오타임즈] 항체신약 개발 전문기업 파멥신은 ‘면역항암제와 올린베시맙의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독점권 확보를 위해 특허를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올린베시맙과 면역항암제의 병용 투여 시 개선된 항암효과에 관한 내용으로, 단독 투여 대비 우수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나타낸다. 파멥신은 올린베시맙 병용 투여 시 모든 환자에서 용량 제한 독성(DLT)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1명의 환자에서 폐의 대상 병변이 완전관해(CR)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해당 특허에 대한 데이터는 현재 호주에서 머크(MSD)사와 함께 진행 중인 임상 1b상을 통해 확보했으며, 파멥신은 이를 근거로 지난 3일 호주 인체연구윤리위원회(HREC)로부터 올린베시맙과 키트루다(펨브롤리주맙) 병용투여 임상 2상을 승인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파멥신은 머크 사와 9월 중으로 호주 임상 2상에 착수할 예정이며, 올린베시맙 병용요법에 대한 특허를 출원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독점적인 권리를 확보해 기술이전 등에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멥신의 유진산 대표는 “이번 병용요법 특허 출원으로 올린베시맙의 지식재산권 확대를 가속화 할 방침”이라며 “다양한 병용투여 임상이 진행됨에 따라 올린베시맙의 특허 장벽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파멥신의 대표 항암신약 후보물질인 올린베시맙은 신생혈관 억제 기전의 항체의약품이다. 부작용이 심해 약을 투여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 타 VEGF 타깃 항암제 대비 개선된 안전성으로 타 항암제와의 병용요법이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