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2:30 (월)
큐라티스, 427억 원 누적 투자 유치로 코스닥 상장 준비 순항
큐라티스, 427억 원 누적 투자 유치로 코스닥 상장 준비 순항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9.0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기술 특례 상장 신청을 위한 기술 평가 신청 예정
결핵 백신 상용화에 가장 앞서 있어...mRNA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착수
큐라티스 오송 바이오플랜트(사진=큐라티스)
큐라티스 오송 바이오플랜트(사진=큐라티스)

[바이오타임즈] 백신 전문 벤처기업 큐라티스가 최근 오리온홀딩스와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 백신(QTP101)의 중국 상용화 추진을 위해 약 50억 원의 전략적 투자(SI)를 유치했다.

회사는 이 밖에 다양한 FI(Financial Investor)에서 투자 유치를 진행해 2021년 연간 누적 약 427억 원 규모의 Pre-IPO(상장 전 지분 투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큐라티스는 올해 초 대신증권, 신영증권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공동 대표 주관 계약을 체결해 상장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 하반기 기술 특례 상장 신청을 위한 기술 평가를 신청할 예정으로, 투자 유치 금액은 회사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 개발, 생산 설비 증설 투자, 임상 비용 등의 운영 자금 및 제품 상용화와 기술 역량 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다.

2016년에 설립된 큐라티스는 감염병 예방 백신을 연구·개발·생산하는 백신 전문 벤처 기업이다. 현재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 백신(QTP101) 상용화에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 5월 국내 성인용 2a상 임상시험 및 6월 청소년용 1상 임상시험의 식품의약품안전처 결과 보고를 통해 결핵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측면에서 우수한 결과를 확보했으며, 하반기 아시아 5개국에서 글로벌 후기 임상시험을 계획하고 있다.

또 임상시험을 위한 시료 생산 및 백신 출시를 준비하기 위해 연간 최대 5,000만 바이알 규모 완제의약품 생산 시설인 오송바이오플랜트를 구축했으며(원료의약품 기준 연간 20억 도즈), 러시아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V’의 국내 위탁 생산 예정 등 백신 생산 기술 측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올 7월에는 식약처에서 차세대 mRNA 코로나19 백신(QTP104)의 국내 1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아울러 큐라티스가 보유한 파이프라인 가운데 차세대 결핵 백신(QTP102)과 주혈흡충증 백신(QTP105)이 보건복지부, 국내 생명 과학 기업,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 공동 출자한 라이트펀드 연구비 지원 사업 과제에 선정되는 등 감염병 백신 개발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큐라티스 관계자는 “백신 개발을 위한 차별화한 플랫폼 기술력과 사업성 입증,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코스닥 상장으로 회사 역량을 강화하며 글로벌 백신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