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09:53 (월)
바이젠셀, 25일 코스닥 상장 앞두고 청약 경쟁률 886.2대 1 기록
바이젠셀, 25일 코스닥 상장 앞두고 청약 경쟁률 886.2대 1 기록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8.1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예측으로 공모가 밴드 상단 52,700원 확정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4,971억 원 규모
상장 후 임상·연구개발 가속화 및 cGMP 구축 등 투자 확대

 

[바이오타임즈] 오는 25일 코스닥에 상장하는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바이젠셀(대표이사 김태규)이 12일과 13일 실시한 공모주 청약에서 886.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바이젠셀의 상장을 주관하고 있는 대신증권과 KB증권에 따르면, 총 공모주식 수 1,886,480주의 25%인 471,620주에 대해 417,954,810주의 청약이 접수됐으며, 청약 증거금은 약 11조 131억 원으로 집계됐다.

바이젠셀은 지난 6일과 9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하고 공모가를 희망가 밴드(42,800원~52,700원) 상단인 52,700원으로 확정했다. 당시 수요예측은 국내외 총 1,443개 기관이 참여해 1,271.2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회사는 수요예측의 흥행을 일반 투자자 청약까지 이어가며 상장 이후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바이젠셀의 상장 예정일은 오는 25일이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4,971억 원 규모이다.

2013년 설립된 바이젠셀은 각종 암 질환, 면역질환 등을 타깃으로 면역항암제 및 면역억제제를 연구 개발하는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으로, 2017년 전략적 투자자로 최대 주주에 오른 보령제약의 관계사이다.

회사는 ▲맞춤형 T세포 면역항암치료제 ‘바이티어’(ViTier, VT) ▲범용 감마델타T세포 면역항암치료제 ‘바이레인저’(ViRanger, VR) ▲범용 면역억제치료제 ‘바이메디어’(ViMedier, VM) 등 3종의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티어를 통해 발굴된 주력 파이프라인 NK/T 세포 림프종 치료제(VT-EBV-N)는 현재 국내 임상2상을 진행 중이며, 지난 2019년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2023년 임상(2상) 완료 후 조건부 품목허가를 취득해 조기 상업화에 나선다는 목표다.

이번 공모를 통해 바이젠셀은 공모가 기준 총 994억 원을 조달한다. 회사는 이 공모자금을 바탕으로 ▲기술 고도화 및 임상시험을 통한 파이프라인 경쟁력 강화 ▲신규 파이프라인 발굴 및 연구개발 확대 ▲cGMP 시설 구축 및 주요 설비 도입 ▲사업화 전략 및 글로벌 시장 확대 등을 위한 집중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이사는 “회사의 잠재력과 성장성을 믿고 수요예측과 청약에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투자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면서 “상장을 계기로 혁신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고, 향후 임상, 기술이전 등의 성과를 창출하면서 세계적인 면역세포치료제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