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02:55 (월)
차병원·바이오그룹 산하 차종합연구원, 신임 원장에 윤호섭 난양공대 교수 영입
차병원·바이오그룹 산하 차종합연구원, 신임 원장에 윤호섭 난양공대 교수 영입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8.0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백질의 구조와 결정을 연구하는 구조생물학 전문, 2016년 영국왕립학회 석학회원에 선정
미국 애보트 선임연구원으로 백혈병 치료제 ‘베네트클락스’ 개발
윤호섭 차종합연구원장(사진=차바이오그룹)
윤호섭 차종합연구원장(사진=차바이오그룹)

[바이오타임즈] 차병원·바이오그룹의 차종합연구원이 신임 원장에 윤호섭 싱가포르 난양공대 교수를 영입했다. 윤 원장은 차 의과학대학교 연구부총장을 겸임한다.

윤호섭 원장은 2013년 싱가포르 한인과학기술자협회 초대회장을 지냈고, 구조생물학 분야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2016년 영국왕립학회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

윤 원장은 서울대학교 식품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생물공학(석사), 미국 시카고대에서 생화학 및 분자생물학(박사)을 전공했다. 이후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연구원을 거쳐, 미국 애보트 社(Abbott Laboratories) 선임연구원으로 백혈병 치료제인 ‘베네트클락스(Venetoclax) 개발을 담당했다.

2002년 싱가포르 난양공대에 생물학부 창립 교수로 합류한 후 화학생물학 및 생명공학과 학과장, 생화학 및 구조생물학과 학과장을 역임했다. 2018년부터 바이오메디컬 연구 총괄 디렉터로 의과대, 생물학부, 산하 연구소들의 R&D를 총괄, 기초연구뿐만 아니라 연구 결과를 사업화로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윤호섭 원장의 전문 연구 분야는 단백질의 구조와 결정을 연구하는 구조생물학이다. 질환 관련 타깃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분석해 신약 개발에 적용한다. 난양공대에 근무하는 동안 인지질 신호전달 및 암, 신경퇴행성질환, 면역조절 관련 단백질 연구 논문을 100여 편 발표했다.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난양공대가 기술을 이전해 미국에 설립한 Lifex Biolabs 社와 공동으로 파킨슨병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윤호섭 원장은 “차의과학대학교의 기초연구와 차종합연구원의 응용연구가 상업화로 이어지고, 상업화로 얻은 이윤이 다시 대학·연구소의 기초연구에 투자되는 선순환구조를 더욱 발전·강화시키겠다”고 말하며 “연구부총장으로서 차 의과학대학교의 연구 능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성화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종합연구원은 차병원 산하 병원의 중개연구 및 차바이오텍, CMG제약 등 바이오·제약 관련 기업의 R&D기능을 총괄한다. ▲세포·유전자치료제 ▲오가노이드 ▲정밀 의료 ▲항암바이러스 ▲바이오마커 ▲합성신약 등을 주요 연구 분야로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9개 특화 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연구결과의 상업화를 위해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위한 최적 연구플랫폼 구축 ▲경쟁력 있는 신약후보물질 발굴 ▲임상시험 진입 및 수행 등 신약 R&D 전 과정이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신속하고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구축하여 사업화를 연계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