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0:20 (월)
에이비온, 코스닥 이전 상장 위해 증권신고서 제출
에이비온, 코스닥 이전 상장 위해 증권신고서 제출
  • 이현주 기자
  • 승인 2021.07.1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만에 기술특례 방식으로 코스닥 이전 상장 도전
공모 자금 최대 387억 원, 설비 투자와 주요 파이프라인 연구개발비로 활용 예정

[바이오타임즈] 에이비온(대표 신영기, 203400)이 12일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이전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들어갔다.

2007년 설립된 에이비온은 바이오마커 기반 혁신 항암신약 개발 기업이다. 지난 2014년 7월 코넥스 시장에 상장하고, 8년 만에 기술특례 방식을 통해 코스닥 시장 이전 상장에 도전한다.

회사의 주요 파이프라인은 간세포 성장 인자 수용체(c-Met)를 표적하는 저분자화합물 ‘ABN401’과 차세대 인터페론 베타 바이오베터 ‘ABN101’이다. 이 외에도 7개의 파이프라인을 추가 보유 중으로, 글로벌 바이오 시장의 미충족 수요(Unmet Needs)에 대응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회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고 글로벌 기술수출(L/O)을 이뤄 매출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에이비온의 총 공모주식 수는 2,280,000주,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14,500원~17,000원이다. 오는 8월 5일~6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8월 11일~12일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장 시기는 8월 중순이며,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이다.

이번 공모 자금은 최대 387억 원(희망범위 상단 기준)이며, 공모를 통해 회사로 유입된 자금은 설비 투자와 회사의 주요 파이프라인 연구개발비로 주로 활용될 예정이다.

에이비온 신영기 대표이사는 “에이비온은 창사 이래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이어왔고, 표준 항암제 분야에 집중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라며 “전사적 지원을 통해 성공적인 코스닥 이전 상장을 이루고, 표적항암제 분야 글로벌 선도 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이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