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2:30 (월)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유럽도 뚫었다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 유럽도 뚫었다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6.1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진출의 전초기지 독일서 첫 발매...영국 출시도 눈앞
파트너사 안젤리니파마로부터 판매 로열티·매출 실적 연계 마일스톤 수익 기대
(사진=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출시 제품 '엑스코프리'(사진=SK바이오팜)

[바이오타임즈] SK바이오팜의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유럽 시장에 출시됐다.

SK바이오팜의 파트너사 안젤리니파마는 세노바메이트가 ‘온투즈리TM(ONTOZRY®)’라는 제품명으로 6월 초 독일에서 첫 발매됐다고 발표했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한 뇌전증 치료제다. SK바이오팜은 작년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제품명: 엑스코프리®/XCOPRI®)에 세노바메이트의 성공적인 안착에 이어 약 1년 만에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유럽 시장까지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독일은 유럽 최대 규모의 제약시장으로 유럽 진출의 전초기지로 손꼽힌다. 글로벌 리서치 기업인 디시전 리소스 그룹(Decision Resources Group)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독일에 약 40만 명의 뇌전증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뇌전증 환자의 약 40%는 여러 약물을 복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예기치 못한 발작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세계보건기구(WHO) 데이터).

‘온투즈리’는 3월 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의 판매 승인을 획득한 지 두 달 만에 출시되며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영국 의약품규제청(Medicines and Healthcare Products Regulatory Agency)으로부터 시판 허가를 획득,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온투즈리’의 유럽 판매가 확대되면 SK바이오팜은 안젤리니파마로부터 판매 로열티 및 매출 실적과 연계된 마일스톤 수익 확보가 기대된다.

SK바이오팜은 2019년 스위스 제약사 아벨 테라퓨틱스와 유럽 41개국에 대한 세노바메이트 유럽 상업화 계약을 체결했는데, 지난 1월 아벨 테라퓨틱스가 이탈리아 대표 제약사인 안젤리니파마에 인수되면서 영업·마케팅력이 강화됐다.

안젤리니파마는 이탈리아 3대 제약사로 통증·우울증·조현병 등 중추신경계(CNS)에 특화된 제품군을 갖추고 있다. 15개 현지 법인과 70여 국가의 유통망을 보유하고 있는 안젤리니파마는 2022년까지 프랑스, 영국, 스위스에 현지 법인 설립을 계획하고 있어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가 기대된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