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1:45 (목)
지노믹트리, 옵토레인에 50억 원 지분 투자 이유는?
지노믹트리, 옵토레인에 50억 원 지분 투자 이유는?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5.2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명식 상환전환우선주 49,367주, 주당 발행가액 101,284원에 취득
혁신적인 체액 기반 암 조기진단 및 다중마커 동시진단 기술 개발 목적


[바이오타임즈]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대표 안성환, 228760)가 ㈜옵토레인(대표이사 이도영)에 약 50억 원을 투자한다고 27일 공시했다. 혁신적인 체액 기반 암 조기진단 및 다중마커 동시 진단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서다.

지노믹트리는 이번 지분 투자로 옵토레인이 새로 발행하는 기명식 상환전환우선주 49,367주를 주당 발행가액 101,284원에 취득한다. 총 납입금액은 50억 87,228원으로, 납일 예정일은 다음 달 18일이다.

지난 2012년에 설립된 옵토레인은 바이오센서 기반의 반도체 기술을 접목시킨 체외진단 기업이다. 주력제품은 세계 최고의 민감도를 가진 디지털 PCR로, CMOS 반도체 센서를 활용해 시료 속의 유전자를 증폭하고 이를 형광으로 검출하는 PCR 기술을 구현한 제품이다. 회사는 올해 하반기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준비를 시작해 내년 초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노믹트리는 지난 3월 옵토레인과 액체생검 기반 암 조기진단 및 동반진단 기술 개발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MOU를 계기로 자사의 고감도 메틸화 DNA 증폭기술인 LTE(Linear Target Enrichment)-qMSP, 선택적 핵산 증폭기술인 ASRP(Allele Specific Reactive Primer)-qPCR 기술을 옵토레인의 디지털 PCR 장비와 분석기법에 적용해 체액 기반 질병진단 기술 고도화를 위해 상호협력을 하고 있다.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는 “혁신적인 체액 기반 암 조기진단 및 다중마커 동시진단 기술의 효과적인 개발을 위해 옵토레인과의 협업과 동시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며, “향후 당사는 암과 감염원 진단시장에서 고유의 질병 진단용 바이오마커와 증폭 기법을 개선된 디지털 측정기기에 접목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며 지속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