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8:20 (화)
앱클론-인투셀, ADC 공동개발로 신약 후보물질 발굴한다
앱클론-인투셀, ADC 공동개발로 신약 후보물질 발굴한다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4.0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클론의 항체 발굴 기술과 인투셀의 ADC 플랫폼 기술 결합

이[바이오타임즈] 최근 ADC 관련 기술이전이 글로벌시장에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앱클론(174900, 대표이사 이종서)과 인투셀(IntoCell, 대표이사 박태교)이 ADC(Antibody-Drug Conjugate, 항체 약물 결합체) 공동개발에 나선다.

양 기업은 협약을 통해 앱클론의 항체 발굴 기술과 인투셀의 ADC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기존 약물 대비 치료 효과가 개선된 ADC 개발을 목표로 한다.

ADC는 항체에 결합한 약물을 ‘링커’란 연결물질을 통해 항원에 정확하게 전달해 치료 효과를 높이는 기술을 말한다. ADC는 △항체 △링커 △약물로 구성되며, 항체의약품과 세포독성 약물을 링커로 연결해 타깃 암세포만을 공격하는 표적 항암제 개발에 폭넓게 활용된다.

ADC의 주요 목표는 정상 조직에서는 부작용을 유발하지 않고 타깃 암세포에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약품을 개발하는 것이다. 결합력 및 물성이 우수한 항체를 발굴하는 기술과 항체와 약물을 연결하는 링커 기술이 ADC 개발의 핵심 요소라 할 수 있다.

앱클론은 항체 및 에피토프(결합 부위) 발굴 기술인 NEST(Novel Epitope Screening Technology) 플랫폼을 통해 항원의 특정 에피토프에 결합하는 항체를 발굴하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갖추고 있다. 회사는 NEST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AC101(위암, 유방암 항체치료제)을 상하이 헨리우스 바이오텍에 기술이전(L/O)했으며, CAR-T 세포치료제 개발에도 응용하고 있다. 이번 인투셀과의 ADC 공동개발에도 NEST 플랫폼을 통해 발굴된 항체를 목적에 맞게 선별해 적용할 계획이다.

인투셀은 항체와 약물을 결합하는 OHPAS(Ortho-Hydroxy Protected Aryl Sulfate) 링커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기존 링커 기술은 주로 아민 계열의 약물에 적용됐으나, OHPAS 기술은 아민 류의 약물뿐만 아니라 기존 기술로는 쉽게 적용하기 어려웠던 페놀 계열의 약물에도 범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종서 앱클론 대표는 “ADC는 항체의약품의 표적 특이성과 독성 항암제의 강력한 치료 효과가 결합해 시너지가 발생하는 구조”라고 하면서 “앱클론이 보유하고 있는 항체 발굴 기술과 항체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인투셀이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ADC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태교 인투셀 대표는 “앱클론과 인투셀이 가진 강점들이 시너지를 일으켜 좋은 성과를 창출해 내기를 바란다”며 “전략적 제휴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항체-약물 복합체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