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20:10 (화)
펩트론, 미국당뇨병학회서 ‘1개월 지속형 당뇨 치료제’ 연구성과 발표
펩트론, 미국당뇨병학회서 ‘1개월 지속형 당뇨 치료제’ 연구성과 발표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4.0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당이 높을 때만 작용하기 때문에 저혈당 쇼크 없고 체중 감소 효과 있어
스마트데포 기술로 약물의 방출 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력 갖춰
펩트론 본사(사진=펩트론)
펩트론 본사(사진=펩트론)

[바이오타임즈] 펩트론(087010, 대표이사 최호일)이 오는 6월 개최되는 미국당뇨병학회(ADA)에서 자사의 1개월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의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

회사는 해당 연구 성과를 지난 1월 세계 최대의 당뇨학회인 ADA에 제출했고, 최근 학회로부터 포스터 세션 발표 승인을 받았다.

펩트론이 개발한 1개월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 GLP-1은 혈당 조절 효능이 우수하다. 특히 혈당이 높을 때만 작용하기 때문에 인슐린 주사와 달리 저혈당 쇼크 우려가 없고 체중 감소 효과가 있어 기존의 인슐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당뇨 치료제로 주목받는 펩타이드 물질이다.

1주 지속형 제품의 큰 성공에 힘입어 12조 원의 시장으로 성장한 GLP-1 계열 당뇨병 치료제는 2027년에는 20조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차세대 1개월 이상 지속형 제품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높아져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투여량을 늘리면 부작용이 증가하는 문제와 약물의 초기방출을 억제하고 장기방출을 유도하면 약효 발현이 10주 이상 지연되는 현상 때문에 기존 기술로는 더 이상의 개발이 한계에 봉착해 있는 상황이다.

회사는 독자적인 약물전달기술을 바탕으로 장기 지속형 GLP-1 계열 당뇨병 치료제 임상 물질 개발을 완료했으며 임상 및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링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학회 발표를 통해 해당 의약품의 약동학 등의 실험 데이터를 중심으로 약물의 차별화된 효능과 특장점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펩트론 관계자는 “자사의 약효 지속성 플랫폼인 스마트데포 기술을 기반으로 약물의 방출 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력과 GMP 생산 공정 구축을 통해 기존의 한계를 극복했다”면서 “세계 최초의 1개월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 제형 개발을 완료함으로써 당뇨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펩트론의 스마트데포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은 임상환자 모집을 완료하고 임상 2상이 순항 중에 있으며, 현재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라이선스 계약 논의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또한 최근 IND 승인을 획득해 임상에 진입한 1개월 지속형 펩타이드 전립선암 치료제 ‘PT105’도 이달 내 임상 환자 투여가 시작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