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20:25 (목)
마크로젠, DNA 분석 통한 파킨슨병 예측 서비스 구축
마크로젠, DNA 분석 통한 파킨슨병 예측 서비스 구축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3.3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개 이상의 유전 변이를 분석, 더욱 높은 정확도 제공
소비자 직접 의뢰(DTC) 유전자 검사 서비스에 도입 계획

[바이오타임즈]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이 파킨슨병의 발병 예측 정확도를 높인 다중유전자위험점수(Polygenic Risk Scores, PRS)를 구축했다.

마크로젠은 서울아산병원 이종식 교수 연구팀과 함께 파킨슨병 환자의 혈액 샘플을 확보해 DNA를 분석하고,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파킨슨병 발병 가능성과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구축했다.

마크로젠은 기존 방식보다 정확도가 향상된 이 기술을 소비자 직접 의뢰(DTC) 유전자 검사 서비스에 도입해 파킨슨병 조기진단에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주법인 소마젠의 DTC서비스인 ‘Gene&GutBiome’에도 PRS를 적용해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파킨슨병은 질병의 원인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환경적 요인, 유전적 요인, 노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특정 유전자의 변이가 주요 원인이 아니기 때문에 파킨슨병 환자에게 발견되는 고위험도 유전변이로는 질환을 정확하게 예측하기 어려웠다.

다중유전자위험점수는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유전적 변이를 조합해 연관성을 분석하고, 위험도와 영향을 예측하는 방법이다.

신종연 마크로젠 기술혁신본부 본부장은 “기존 국내 파킨슨병 예측 검사는 3~5개의 유전 변이로 질병의 위험도를 예측해 제공하고 있었지만, PRS는 40개 이상의 유전 변이를 분석하기 때문에 정확도가 더욱 높다”며 “향후 파킨슨병 외에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과 암으로 확대해 질환별 PRS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