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21:05 (목)
부작용 없는 항암면역치료…생명연 ‘NK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부작용 없는 항암면역치료…생명연 ‘NK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3.2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표 박사가 NK세포 관련 실험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제공:생명연)© 뉴스1


암세포만 정확하게 찾아 공격해 안전성과 효능이 뛰어난 항암면역세포 치료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연)은 생명연 면역치료제연구센터 최인표 박사팀이 조혈줄기세포로부터 NK세포를 분리·분화해 활성이 뛰어난 NK세포를 대량 증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기술은 인게니움테라퓨틱스(대표이사 고진옥)에 이전됐다.

정액기술료 95억원 및 향후 판매실적에 따른 1450억의 추가 기술료를 받는 조건이다.

NK세포(natural killer cell, 자연살해세포)는 인체 혈액 면역세포의 약 1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면역세포다.

다른 자극이 없이도 암세포를 최전선에서 바로 살해하는 암세포 살상기능을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항암면역세포이다.

이번에 개발된 NK세포 기반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은 인체 주입 후 자체 증식하지 않고 암세포를 공격하며 서서히 소멸된다.

때문에 T세포 기반 면역세포치료제에 비해 부작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고, 치료비용 절감이 가능해 경제성 및 시장 확장성이 매우 우수하다.

연구팀은 NK세포의 효능과 안전성을 비임상 실험을 통해 확인한 뒤 식약처의 연구자임상 허가를 받아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으로 난치성 백혈병 환자 치료에 적용했다.

그 결과, 비투여군에 비해 투여군에서는 암 진행을 억제하고 재발률은 절반 수준으로 낮아지고 생존율은 약 3배 이상 획기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성과가 난치성 백혈병, 폐암 등의 면역치료 기술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향후 폐암 등의 고형암 치료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장성 생명연 원장은 “생명연은 유전자 세포치료제 영역에서 연구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안전하고 효능이 뛰어난 항암치료기술을 제공하는 한편 새로운 항암면역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술을 이전받은 인게니움테라퓨틱스는 올해 내 상업용 임상시험 승인을 목표로 공동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