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9:40 (목)
메디프론, 알츠하이머성 치매 예방 및 치료제 후보물질 특허 취득
메디프론, 알츠하이머성 치매 예방 및 치료제 후보물질 특허 취득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1.03.1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타아밀로이드 플라크의 발생과 신경독성을 차단하는 기전

[바이오타임즈]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메디프론이 치매의 주요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플라크의 발생과 신경독성을 차단하는 기전의 신약 후보 물질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 후보 물질은 글루타미닐 사이클레이즈 효소에 의해 변형된 베타아밀로이드(pyroGlu-Aβ)의 생성을 저해한다.

메디프론 측의 설명에 따르면 글루타미닐 사이클레이즈(glutaminyl cyclase: QC)효소에 의해 변형된 베타아밀로이드는 강한 접착력으로 인해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형성하는 씨앗으로 알려진 단백질이다. 이는 신경독성을 띠고 있어 알츠하이머병의 주요 발병 원인으로 지목됐다. 따라서 QC 효소를 저해해 일반적인 베타아밀로이드(Aβ)의 변성을 차단하면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과 신경독성 발생을 막아 줌으로써 알츠하이머병의 발병을 억제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특히 최근에 일라이 릴리(Eli lilly)가 변형된 베타아밀로이드(pyroGlu-Aβ)에만 반응하는 항체치료제 신약 도나네맙(Donanemab)이 초기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2상에서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감소와 인지기능 저하를 막아 준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메디프론의 이번 신약후보물질은 예방적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진 상황이다.

메디프론은 글루타미닐 사이클레이즈 효소 저해제(QC-inhibitor) 기전의 신약후보물질이 국내 특허를 취득함으로써 기존의 베타아밀로이드 응집억제제 및 RAGE 억제제와 함께 베타아밀로이드를 타깃으로 하는 후보 물질의 다양성을 확보하게 됐다.

노기선 메디프론 대표는 “베타아밀로이드 가설은 여전히 유효한 치료제 개발 접근 방식으로써, 바이오젠의 아두카누맙이 미국 FDA의 승인을 받는다면 메디프론이 보유한 베타아밀로이드 타깃의 후보 물질에 대해서는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