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20:05 (목)
바이오니아, 흰머리와 탈모 개선 가능한 후보물질 특허 출원
바이오니아, 흰머리와 탈모 개선 가능한 후보물질 특허 출원
  • 강철현 기자
  • 승인 2021.03.1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RNA 활용, 멜라닌 세포 유전자·단백질 발현 활성화
세포 및 체외실험에서 흰머리 개선 및 탈모 예방과 발모 촉진 효과 확인
후보물질 바탕으로 임상시험을 통해 제품 개발 추진해 나갈 것
바이오니아는 RNAi 신약 개발 플랫폼 기술(SAMiRNA™)을 이용해 흰머리 개선을 유도하는 miRNA기반 후보물질을 발굴했다(사진=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는 RNAi 신약 개발 플랫폼 기술(SAMiRNA™)을 이용해 흰머리 개선을 유도하는 miRNA기반 후보물질을 발굴했다(사진=바이오니아)

[바이오타임즈] 바이오니아(064550, 대표 박한오)가 RNAi 기술을 적용해 흰머리 개선 및 탈모 예방과 발모 촉진에 효과가 있는 후보물질을 국내 특허 출원했다.

회사는 신약개발 자회사인 써나젠테라퓨틱스와 함께 머리카락이 노화 등으로 인해 하얗게 세는 속도를 늦추거나 티가 덜 나는 짙은 색으로 만들어주는 후보물질 4종을 개발해 국내 특허 출원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후보물질은 인체에 존재하는 마이크로RNA(miRNA)를 활용했다. 머리카락 세포 및 체외실험 결과 모낭세포 수준에서, 머리카락 뿌리부터 흰머리가 나지 않게 하는 효과를 보였다. 또 머리카락에 산소·영양을 공급하는 모낭 유두 세포와 각질 형성 세포 증식을 촉진하고 세포독성·선천면역은 유발하지 않았다.

회사 측은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흰머리를 개선할 수 있는 데다 탈모 예방효과까지 있는 제품을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Grand View Research)에 따르면, 소비자의 외모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패션 트렌드 변화, 환경적 요인의 영향 등으로 전 세계 헤어케어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232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흰 머리카락은 노화와 유전적 요인,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내던 모낭 속 멜라닌 세포 수가 급감하고 기능이 떨어지면서 생겨난다.

바이오니아와 써나젠테라퓨틱스는 인간의 전체 마이크로RNA 가운데 모낭에서 갈색~검은색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멜라닌 세포 유전자·단백질 발현을 활성화해 흰색~회색 대신 보다 어두운 색의 머리카락이 나도록 유도하는 후보물질 4종을 발굴했다.

후보물질은 모낭의 멜라닌세포에 전달되어 멜라닌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MITF(Microphthalmia-associated transcription factor)의 기능을 활발하게 만든다. 그 결과 멜라닌 합성을 촉진시켜 멜라닌 색소가 증가하고, 이 색소들이 각질 형성 세포에 전달되어 흰머리 개선을 유도한다.

바이오니아는 이 같은 성과에 대해 바이오니아가 구축한 인간 전체 마이크로RNA 라이브러리(1,728종), 특정 유전자·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RNAi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SAMiRNA™), 세계적 규모의 유전자 합성 기술·설비와 수년에 걸친 양사 연구진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분석했다.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는 “이번 후보물질 4종 특허 출원은 새로운 메커니즘으로 흰 머리와 탈모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제품 출시의 물꼬를 튼 것”이라며 “후보물질을 바탕으로 임상시험을 통해 제품 개발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강철현 기자] kch@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