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20:25 (목)
제약바이오협-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 미국 진출 역량 강화 협력
제약바이오협-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 미국 진출 역량 강화 협력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1.03.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바이오기업의 미국 진출 시 거점 마련 및 토대 구축
현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 적극 전개
12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왼쪽)과 김종성 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KABIC) 회장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미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양 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12일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왼쪽)과 김종성 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KABIC) 회장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미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양 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바이오타임즈]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미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인적 네트워크가 확대 및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와 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이하 KABIC, 회장 김종성)가 미국 진출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

지난 12일 양 기관은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약 570조 원 규모의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미국에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진출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앞서 2019년 원희목 회장을 비롯한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대표단이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 현지 방문 당시 KABIC과 교류를 갖고, 협회 글로벌 진출 사업 현지 전문가 자문위원 위촉 등 지속해서 소통하며 상호 유대를 쌓아온 데 따른 것이다.

KABIC은 미국 뉴잉글랜드(동북부) 지역 생명과학산업 분야에 종사하는 한인 전문가들이 모인 비영리단체다. 160여 명의 현지 한인 생명과학 전문가들은 의료·법률·금융 등에서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한국과 미국의 산업계를 잇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양 기관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미국 진출 프로젝트를 공동 지원하고, 해외 진출 역량 강화를 위해 정보와 지식을 교류하는 한편, 교육·세미나·전문가 강의 등 개최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회는 대표단의 보스턴 방문 당시 재미한인제약인협회(이하 KASBP, 회장 박수희)와도 MOU를 체결하고 국내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한 바 있다. KASBP는 미국 현지에서 한국의 제약바이오기업·정부 출연 기관 등과 협력하고 신약개발 및 상업화를 활성화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1년 설립된 단체다.

KASBP에 이은 KABIC과의 협력 확대를 통해 협회가 미국에서 보스턴을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는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GOI) 사업은 보다 탄력 받을 전망이다. 협회는 제약바이오 선진시장에 직접 진출 거점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로 국내 기업들의 미국 케임브리지 이노베이션센터(CIC) 입주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산·학 협력프로그램(MIT ILP) 컨소시엄 가입 사업 등을 성사시켰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정례 글로벌 화상 교류 세션 등 언택트 방식으로 글로벌 사업 협력을 구체화하거나 국내 기업의 현지 진출 기반을 강화했다.

협회는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는 대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 생태계에 뛰어들 것을 기대하며, 재미 한인을 주축으로 하는 전문가 단체 및 현지 기업·대학·연구소 등과 일상적인 협력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미국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모집·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올해 3월 한미약품과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바이오벤처기업 팜캐드도 협회의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에 합류키로 했다.

이번 MOU와 관련해 원희목 회장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이 세계 최대 바이오 클러스터로 손꼽히는 보스턴에 미국 시장 진출 거점을 마련하고 글로벌 블록버스터를 개발해 나갈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고 있다”며 “현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을 올해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