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9:20 (화)
압타바이오,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제 미국 특허 취득
압타바이오,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제 미국 특허 취득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3.04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호주, 일본 이어 미국 특허 획득…중국, 유럽도 특허 출원 중
올해 임상 2상 진입 목표, 글로벌 빅파마들과 기술이전 논의 중

[바이오타임즈] 난치성 항암치료제 및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293780, 대표이사 이수진)가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APX-311’의 미국특허를 취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지난해 러시아, 호주, 일본에 이은 것으로, 회사는 미국 특허 획득에 이어 중국과 유럽에서도 추가 특허 확보를 위해 출원을 마친 상태다. 시장 규모가 큰 국가에서 특허를 순차대로 취득해 글로벌 시장 수요에 선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은 음주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알코올성 간 장애와 비슷한 병태를 나타내는 만성 질환이다. 간에 지방 축적과 염증이 발생하며 심한 경우 간 경변이나 간암으로 악화할 수 있다. NASH 환자 수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시장 규모는 2026년에 약 30조 원 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 세계적으로 아직 정식 허가 치료제는 부재하다.

압타바이오의 APX-311는 NOX저해제 발굴 플랫폼에 기반한 NASH 치료제 파이프라인이다. 현재 임상 1상 시험을 완료한 상태며, 올해 임상 2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1월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회사는 APX-311의 기술 소개를 진행하고, 글로벌 빅파마들과 기술이전에 대한 심도 있는 미팅을 가진 바 있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현재 글로벌 빅파마들과 함께 기술이전에 대한 논의를 지속하고 있으며, 올해 임상 2상에 진입하게 되면 유의미한 성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NASH 치료제는 회사의 핵심 파이프라인인 만큼, 원활한 임상시험 진행을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